본문 바로가기
  • [서울글로벌창업인재허브 스타트업 CEO]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토닉워터, 포켓토닉을 만드는 스타트업 ‘넷(NET)’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넷(NET)의 슬로건은 ‘WHENEVER, HANDY PLEASURE’입니다. 슬로건처럼 많은 소비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거움을 느끼실 수 있도록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고 시장을 확대해나가는 것이 목표입니다.” 넷은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토닉워터, 포켓토닉을 만드는 스타트업이다. 김예성 대표(26)가 2021년 9월에 설립했다. 김 대표는 “NET은 ‘New Effervescent Tablet’의 약자로, 새로운 발포정이라는 뜻이 있다”며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토닉워터, 포켓토닉을 개발하고 출시했다. 이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발포정 시장을 만들어가고자 한다”고 소개했다. 김 대표는 현재 발포정 형태의 토닉워터인 ‘포켓토닉’을 개발했다. “사람들을 만나는 것은 좋지만 술 때문에 술자리가 부담스러운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러한 분들의 술자리를 변화하는데 포켓토닉이 앞장서고자 합니다. 다음에는 오프라인 중심의 칵테일 시장을 고객들이 더 가까이서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만들고 카페에서 사용할 수 있는 발포정 제품을 만드는 등 새로운 식문화를 만들어가고자 합니다.” 포켓토닉은 작고 가벼운 것이 특징이다. 김 대표는 “작은 포켓토닉 3통이 1박스의 토닉워터와 양이 같다”며 “휴대성 외에도 제품의 가장 큰 장점은 맛”이라고 강조했다. “수백 번의 배합비 테스트를 통해 발포정 특유의 맛을 극복했습니다. 저희 제품을 더욱 맛있게 느낄 수 있도록 맛을 고도화했습니다. 물에 넣으면 토닉워터를 만들 수 있고 소주나 맥주 등 주류에 직접 넣어 먹을 수도 있습니다. 다양한 재료와 함께 칵테일을 만들 수 있습니다. 기존 토닉워터보다 유통기한이 2배나 길고 상온

    2023.11.21 23:47:40

    [서울글로벌창업인재허브 스타트업 CEO]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토닉워터, 포켓토닉을 만드는 스타트업 ‘넷(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