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첨단 일자리 풍부한 충남 아산, 31년 연속 인구 증가

    대한민국 지방도시 대부분이 ‘인구감소’를 우려하는 가운데, 충청남도 아산시와 강원도 원주시에선 인구가 꾸준히 증가해 주목 받고 있다. 인구감소는 도시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중요한 요소인데 현재 많은 지방도시들이 인구감소에서 더 나아가 ‘인구소멸’을 걱정할 정도로 인구 유출이 심각해지고 있다. 젊은 세대가 일자리를 찾아 수도권으로 떠나고 있는 데다 출산율 역시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도 충남 아산시와 강원 원주시는 1993년부터 31년 간 매년 인구가 늘었다. 2023년 10월 기준 아산시 인구는 33만4539명, 원주시는 36만807명이다. 특히 일자리가 많은 아산의 인구 증가폭이 훨씬 컸다. 아산시 인구는 지난해 보다 7414명이 증가했다. 원주시는 지난해 보다 619명이 늘었다. 산업입지정보시스템에 따르면 2023년 10월 기준 아산시 소재 산업단지는 22곳이며 지정면적은 1822만4373㎡에 달한다. 아산시는 아산디스플레이시티를 보유한 대표적인 디스플레이 산업의 메카다. 아산디스플레이시티에는 세계적 기업인 삼성디스플레이가 자리하고 있다. 최근 삼성디스플레이는 물론 글로벌 기업 코닝사 역시 수조원 대 투자계획을 밝혀 아산시의 산업·일자리 경쟁력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아산디스플레이캠퍼스를 중심으로 2026년까지 4조1000억원을 들여 세계 최초 8.6세대 IT용(노트북, 태블릿) OLED 패널 전용 생산라인을 구축하기로 했다. 고성능 디스플레이 기판유리와 스마트폰, 태블릿 커버용 강화유리인 고릴라 글라스 생산 전문 기업 미국 코닝사는 2028년까지 15억달러(약 2조원) 투자 계획을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기업의 대규모 투자로 인해 아

    2023.12.08 13:54:10

    첨단 일자리 풍부한 충남 아산, 31년 연속 인구 증가
  • 대단지 청약경쟁률 소단지보다 높아, 지방선 3배 차이

    올해 분양시장에서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의 청약 당첨 경쟁이 중소단지보다 치열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청약홈과 부동산R114 수치를 분석한 결과, 올해 11월 3주차까지 전국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의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은 13.51대 1로 500가구 미만 규모 소단지 아파트 1순위 청약률(9.04대 1) 보다 약 1.5배 가량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500가구 이상 1000가구 미만 가구 규모 단지의 경우 10.39대 1로, 1000가구 이상 대단지보다는 낮았지만, 역시 500가구 미만 규모 단지의 청약률 보다 높게 나타났다. 단지 규모가 클수록 청약 경쟁이 치열했던 셈이다. 이 같은 흐름은 수도권보다 지방에서 더 두드러졌다.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에선 1000가구 이상 대단지(16.69)가 500가구 미만 단지(17.05) 보다 조금 낮은 수준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나, 지방에선 대단지(9.65)가 500가구 미만 단지(3.15)와 약 3배 차이가 날 만큼 크게 앞서 선호현상이 두드러졌다. 대단지 아파트는 소단지보다 주거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리비가 소규모 단지보다 최대 10% 이상 저렴한 것도 수요자들이 대단지를 선호하는 이유 중 하나다. K-아파트 공동주택관리 정보시스템에 따르면 7월 기준,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의 공용관리비는 ㎡당 1175원으로 300가구 미만 단지의 공용관리비 1,409원보다 약 16.6% 저렴했다. 이 외에도 세대 수가 많은 만큼 보다 다양한 커뮤니티와 조경시설, 여러 서비스 등을 아파트 내에서 누릴 수 있는 점도 단지 가치에 반영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대단지 아파트 쏠림 현상은 거래량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수요자 선호도가 높고 가구 수가 많은 만큼 대단지 거래량이

    2023.11.22 09:35:35

    대단지 청약경쟁률 소단지보다 높아, 지방선 3배 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