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서울글로벌창업인재허브 스타트업 CEO] 소유할 필요 없이 경험할 수 있는 공유 플랫폼 개발한 ‘쉐어라운지’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쉐어라운지는 소유할 필요 없이 경험할 수 있는 공유 플랫폼을 개발한 스타트업이다. 최시몬 대표(33)가 2021년 12월에 설립했다. 최 대표는 “자주 사용하지 않는 제품, 구매전 사용해 보고 싶은 제품을 부담스럽게 구매할 필요 없이 이용한 만큼만 공유해서 사용 후 반납하는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라고 소개했다. “다양한 IT 제품을 기간의 약정이나 보증금 없이 간편하게 본인이 원하는 만큼만 사용할 수 있는 공유 플랫폼입니다. 앱을 통해 본인이 사용할 물품과 시간을 선택 후 결제해 해당 제품을 이용하고 반납하는 서비스입니다. 물품은 서울 경기지역은 당일 배송, 그 외 지역은 택배를 통해 제공됩니다. 계약된 아파트와 같은 주거단지에는 무인 키오스크를 설치해서 24시간 언제든 방문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최 대표는 “쉐어라운지의 경쟁력으로 시장이 원하는 물건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제공할 공유 물품 선정에 있어 설문조사 등 다양한 방법으로 시장의 반응을 분석하여 제품을 선정했다”고 말했다. “실제 데이터들을 분석해 시장에서 원하는 제품을 선정하는 자체 분석 모델을 구축했습니다. 이렇게 완성된 분석 모델을 통해 시장에서 실제 수요가 있는 제품들을 공유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최 대표는 “쉐어라운지는 원하는 만큼 사용할 수 있게 하는 보안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며 “기간을 약정하거나 보증금을 받는 복잡할 절차 없이 하루 단위로 원하는 만큼만 사용할 수 있게 하려고 보안 시스템과 품질 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유저들은 복잡한 절차 없이 편리하게 원하는 만큼만 공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

    2023.11.22 23:57:13

    [서울글로벌창업인재허브 스타트업 CEO] 소유할 필요 없이 경험할 수 있는 공유 플랫폼 개발한 ‘쉐어라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