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국내 ESG 금융 1000조 돌파...국민연금 위탁자산 대거 포함

    국내 ESG 금융이 1000조원을 돌파했다. 증가액 대부분이 지난 정기 국정감사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워싱 지적을 받은 국민연금기금의 위탁운용자산으로 분석됐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KoSIF)과 이용우 국회의원실은 29일 국내 공적 및 민간 금융기관들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금융 현황을 분석·보고하는 ‘2022 한국 ESG금융 백서(이하 백서)를 발간하고 이같이 밝혔다. 백서는 공적금융기관(82개)과 민간금융기관(89개) 전체를 대상으로 ESG금융과 관련한 전반적인 현황을 전수 조사하여 분석한 것으로, 2021년 12월 최초 발간된 데 이어 세 번째다. 백서에 따르면 2022년 말 기준 국내 ESG 금융 규모는 1098조원으로, 올해 1000조원대를 넘겼다. 이는 전년대비 39.7% (312조 원) 증가한 수치인데, 국민연금기금 ESG투자 (책임투자) 증가액이 254조 원으로 총 국내 성장 규모의 91%를 차지했다. 국내 공적 금융기관의 ESG 금융 규모는 701조 원으로 총 국내 ESG금융의 64.5%를 차지한다. 이는 민간 ESG금융 390조 원의 두 배에 가까운 규모이다. 공적금융은 2021년 대비 293조 원 늘어났으며, 증가액의 86.6%를 국민연금의 ESG투자가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 ESG 금융, 공적 부문 절반 차지 국민연금의 ESG 투자 규모는 2022년 말 기준 384조원으로 공적 부문 ESG 금융의 절반 이상이 이에 해당한다. 국민연금 다음으로 ESG 금융 규모가 큰 기관은 한국주택금융공사 122조원, KDB산업은행 64조원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의 ESG 투자 규모는 2021년 130조원 대비 2022년 384조원으로 급격히 성장했다. 이는 국민연금이 운용사에 위탁한 국내·외 주식 및 채권 자산 전체에 해당하는 284조원을 'ESG 투자'로 집계했기 때문이다. 이전까지 위

    2023.11.29 09:54:14

    국내 ESG 금융 1000조 돌파...국민연금 위탁자산 대거 포함
  •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넷제로 정보 플랫폼 공개

    국내 주요 기업과 금융기관(기금 포함) 중 넷제로(Net Zero) 목표를 공개한 곳은 101곳으로 집계됐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KoSIF)은 국내 기업과 금융기관들의 넷제로 관련 정보를 데이터 베이스화 한, 국내 최대 넷제로 정보 플랫폼인 ‘넷제로 코리아’를 27일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넷제로는 기업이나 단체의 온실가스의 순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말한다. 101개 중 약 60%(61곳)는 넷제로 목표 달성 시한을 2050년으로 삼았다. 2030년은 2곳(아모레퍼시픽, 에스케이스페셜티), 2040년 미만(2035년~2039년)은 5곳(삼성에스디에스, SK가스, SK디스커버리, SK아이이테크놀로지, 넥센타이어)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넷제로 목표는 설정했지만 과학기반감축목표 이니셔티브(SBTi)의 승인을 받았거나 승인 대기 중인 곳은 38곳(38%)에 불과했다. 또한 45곳은 넷제로 목표 외에 배출량 감축목표를 수립했다. ESG 전문 비영리기관인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은 “국가 차원의 넷제로 달성을 위해서는 정부의 노력 뿐만 아니라 개별 기업과 금융기관 차원의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이 선행되어야 한다”며 “기업과 금융기관의 넷제로 목표 수립을 촉진하고, 이해관계자들이 기 수립한 목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넷제로 코리아’를 구축해 공개했다”고 밝혔다. ‘넷제로 코리아’에는 기업과 금융기관 별로 목표, 배출량, 이니셔티브, 추가행동이라는 카테고리가 설정되어 있고, 이 각각의 항목에 대한 다양한 정보가 데이터베이스화 되어 있다. 목표 항목에서는 넷제로 목표와 관련한 목표 수립 여부, 목표 연도, 단기목표 수립 유무, 스코프 3 배출량(기타 간접 온실가스 배출량), 스코프 3

    2023.11.27 09:08:23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넷제로 정보 플랫폼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