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국내 ESG 금융 1000조 돌파...국민연금 위탁자산 대거 포함

    국내 ESG 금융이 1000조원을 돌파했다. 증가액 대부분이 지난 정기 국정감사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워싱 지적을 받은 국민연금기금의 위탁운용자산으로 분석됐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KoSIF)과 이용우 국회의원실은 29일 국내 공적 및 민간 금융기관들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금융 현황을 분석·보고하는 ‘2022 한국 ESG금융 백서(이하 백서)를 발간하고 이같이 밝혔다. 백서는 공적금융기관(82개)과 민간금융기관(89개) 전체를 대상으로 ESG금융과 관련한 전반적인 현황을 전수 조사하여 분석한 것으로, 2021년 12월 최초 발간된 데 이어 세 번째다. 백서에 따르면 2022년 말 기준 국내 ESG 금융 규모는 1098조원으로, 올해 1000조원대를 넘겼다. 이는 전년대비 39.7% (312조 원) 증가한 수치인데, 국민연금기금 ESG투자 (책임투자) 증가액이 254조 원으로 총 국내 성장 규모의 91%를 차지했다. 국내 공적 금융기관의 ESG 금융 규모는 701조 원으로 총 국내 ESG금융의 64.5%를 차지한다. 이는 민간 ESG금융 390조 원의 두 배에 가까운 규모이다. 공적금융은 2021년 대비 293조 원 늘어났으며, 증가액의 86.6%를 국민연금의 ESG투자가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 ESG 금융, 공적 부문 절반 차지 국민연금의 ESG 투자 규모는 2022년 말 기준 384조원으로 공적 부문 ESG 금융의 절반 이상이 이에 해당한다. 국민연금 다음으로 ESG 금융 규모가 큰 기관은 한국주택금융공사 122조원, KDB산업은행 64조원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의 ESG 투자 규모는 2021년 130조원 대비 2022년 384조원으로 급격히 성장했다. 이는 국민연금이 운용사에 위탁한 국내·외 주식 및 채권 자산 전체에 해당하는 284조원을 'ESG 투자'로 집계했기 때문이다. 이전까지 위

    2023.11.29 09:54:14

    국내 ESG 금융 1000조 돌파...국민연금 위탁자산 대거 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