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신종 갑질? 대형 호텔의 강압적 비즈니스에 우는 중소기업

    롯데호텔 괌이 협력업체에 이른바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기업의 협력업체에 대한 갑질은 항상 논란이 돼왔다. 그만큼 사회적으로 감시의 눈도 많다. 또 정부 역시 공정거래위원회 등을 통해 이를 막을 다양한 제도를 마련하고 있다. 그러나 이 사례는 롯데호텔 괌이 ‘외국 법인’이라는 지위를 활용해 한국 법을 빗겨나 일어난 일로 새로운 형태의 갑질이라는 사례로 주목할 만하다. 사연은 이렇다. 레저 기업인 정안인터내셔널은 2014년 롯데호텔 괌과 호텔 내에서 카바나를 운영하는 계약을 맺었다. 카바나는 수영장 옆에 있는 고급 오두막 시설이다. 계약 내용을 보면, 정안인터내셔널은 롯데호텔 괌에 자사의 자금을 들여 카바나를 짓는다. 롯데호텔 괌은 ‘주요 패키지 상품’을 선택한 고객들이 카바나를 이용할 수 있게 한다. 정안인터내셔널은 대신 10년 동안 카바나에 대한 운영권을 갖는다. 이를 통해 수익을 발생시켜 투자한 자금을 회수한다. 롯데호텔 괌은 운영권을 정안인터내셔널에 줘서 시설비를 들이지 않고 소비자들에게 카바나라는 고급 시설을 이용할 수 있게 한다. 여기까지만 보면 양사 모두 상생이다. 협력업체와 ‘크로스 체크’를 하지 못하겠다는 롯데호텔 괌 실제로 양사는 지난 2021년까지 큰 문제 없이 사업을 해왔다. 정안인터내셔널은 약 15억원의 자금을 투자해 2019년 이전까지 많을 땐 한 달에 약 2000~3000만원 매출을 냈다. 물론 정안인터내셔날은 코로나19로 인해 롯데호텔 괌을 찾는 관광객이 뚝 끊기면서 약 2년 여간 적자를 내기도 했다. 그러나 그간의 신뢰가 있었기에 적자를 감수하고 협력 관계를 이어갔다. 문제는 2022년 롯데호텔 괌에 최영 총지배인이

    2023.12.01 16:43:29

    신종 갑질? 대형 호텔의 강압적 비즈니스에 우는 중소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