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아파트 매매 시장 찬바람…거래 회전율 2년 연속 5% 밑돌아

    국내 아파트 거래시장이 빠르게 식고 있다. 고금리가 장기화하고 경기둔화 우려까지 있는 데다, 매수자와 매도자 간 거래 희망가격의 간극이 켜지며 주택 구매심리가 급속히 위축되는 분위기다. 4일 직방에 따르면 올해 전국 아파트 매매 거래 회전율은 3.04%로 2022년 2.28%에 비해 0.76%P 상승했다. 하지만 실거래 신고가 최초 도입된 2006년(8.82%) 이래로 아파트 매매 거래 회전율이 5%이하를 기록한 경우는 2022년과 2023년 뿐이다. 올해는 역대 최저를 기록했던 지난해(2.28%)에 이어 두번째로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2006년 최고치인 8.82%에 비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수준이기도 하다. 아파트 거래 회전율은 아파트 재고 세대수(준공 후 기존 아파트, 총세대수 30세대 미만단지 제외) 대비 실제 매매 거래된 아파트 거래량의 비율을 뜻한다. 이 수치가 과거보다 낮아진다는 것은 거래 빈도가 줄어드는 것을 의미한다. 그만큼 주택 구입수요가 줄어 매매시장 활력이 저하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양적완화 조치로 저금리 장기화가 시현된 2020년 7.9%까지 상승한 아파트 매매 거래회전율은 2021년 5.36%로 낮아진 이후 좀처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미분양 적체와 수요부족으로 올해 상반기 가격 회복세에서 빗겨난 지방권역은 상황이 더 어렵다. 아파트 매매 급감에 따라 거래 회전율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지역도 상당하다. 충청남도의 2023년 아파트 매매 거래 회전율은 4.27%로 지난해 4.51%보다 0.24%P 하락해 역대 최저치를 나타냈다. 이어서 강원특별자치도(4.02%), 경상북도(3.87%), 전라남도(3.77%), 전라북도(3.7%), 경상남도(3.44%), 제주특별자치도(2.53) 등도 올해 가장 낮은 거래회전율을 기록했다

    2023.12.04 15:09:44

    아파트 매매 시장 찬바람…거래 회전율 2년 연속 5% 밑돌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