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동성화인텍, 한화오션과 900억 규모 LNG 운반선 보냉재 공급의향서 체결

    동성케미컬의 액화천연가스(LNG) 보냉재 전문 자회사 동성화인텍이 한화오션과 약 900억원 규모의 LNG 운반선 보냉재 공급의향서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동성화인텍은 2027년까지 NO96 LO3+ 타입 보냉재를 제작해 한화오션에 공급할 예정이다.이번 공급의향서 체결로 동성화인텍은 기존 주력 제품인 Mark III 타입 외 NO96 타입 보냉재를 수주, 새로운 매출원을 확보하게 됐다. NO96 LO3+ 타입 보냉재는 NO96 제품 라인업 중에서도 LNG 자연기화율(BOR)이 낮아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동성화인텍은 Mark III, NO96 등 다변화된 제품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신규 수주를 확대해 지속적인 매출 성장을 이뤄나간다는 계획이다.   동성화인텍은 국내 조선 3사가 채택하고 있는 모든 타입의 보냉재 생산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면 17만4000㎥급 LNG 운반선 기준 연 30척 수준의 보냉재 생산능력도 갖추게 된다.   동성화인텍 관계자는 "대규모 수주로 약 4년 치 일감에 해당하는 2조원 규모의 수주잔고를 확보한 가운데 선제적 투자로 생산능력도 2022년 대비 50% 확대했다"며 "이를 기반으로 Mark III 타입뿐 아니라 NO96 타입을 비롯한 신규 보냉재 공급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한편 동성화인텍은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해 액화이산화탄소 화물탱크 및 단열재,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 등 기후변화 대응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2024.02.22 14:01:57

    동성화인텍, 한화오션과 900억 규모 LNG 운반선 보냉재 공급의향서 체결
  • LNG선 핵심 기술로 수주잔고 2.3조 돌파…K조선의 ‘히든 챔피언’

    [비즈니스 포커스]한국 조선사들이 2023년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세계 시장점유율 80%를 달성하며 수주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조선업과 궤를 같이하는 조선기자재 업체들의 일감도 크게 늘었다.LNG선 수요가 급증하면서 동성케미컬의 LNG 보냉재 전문기업 동성화인텍에도 주문이 쏟아지고 있다. 동성화인텍은 폴리우레탄(PU) 기반의 LNG선박용 초저온 보냉재 전문 제조기업이다.  한국 LNG선 독주의 ‘숨은 공신’…4년치 일감 확보탄소중립의 이행 과정에서 브리지 연료로 LNG 사용량이 증가하고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LNG 해상 물동량이 확대되면서 LNG선 발주가 급증했다. 이에 따라 LNG를 액체 상태로 유지, 보관하는 데 필수적인 초저온 보냉재 수요가 늘고 있다.LNG선은 천연가스를 영하 163도로 냉각 후 600분의 1로 부피를 줄여 액체 상태로 운송한다. 천연가스를 액화하는 이유는 기체 상태보다 더 많은 양을 운반할 수 있어 운송과 보관 효율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이때 온도가 높아져 기화되면 부피가 늘어나기 때문에 자연기화를 막기 위해서는 초저온 보냉재가 필수적이다.LNG선 수주 호황에 힘입어 동성화인텍의 2023년 신규 누적 수주는 1조1000억원을 돌파했다. HD현대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삼성중공업 등으로부터 LNG선 보냉재 공급 계약을 잇따라 따내면서 수주 잔고도 2조3000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이는 약 4년치 일감에 해당하는 수치다.또 글로벌 LNG 수출 2위 국가인 카타르의 2차 LNG 프로젝트가 올해 본격화하면서 한국 조선사들의 대규모 수주가 예상되는 만큼 동성화인텍의 낙수효과도 기대된다. 지난해 1차 발주 물량인 65척 중에선 한국 조선사들이 53척을

    2024.01.16 06:03:01

    LNG선 핵심 기술로 수주잔고 2.3조 돌파…K조선의 ‘히든 챔피언’
  • 삼성重 "LNG선 화물창 결함 수리 지연, 3781억원 배상 판결"

    삼성중공업은 자사가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2척의 화물창 하자 소송과 관련해 영국 런던 중재재판부가 3781억원을 선주사에 배상 판결했다고 18일 공시했다.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영국 런던 중재재판부는 지난 15일(현지 시간) 삼성중공업이 SK해운의 특수목적법인(SHIKC1, SHIKC2)에 인도한 LNG운반선 2척의 화물창 결함이 합리적 기간 내 완전하게 수리되지 못했다고 판단해 이들 선주사에 2억9000만달러(약 3781억원)를 배상하라고 결정했다.중재재판부는 콜드스폿(Cold spot·결빙 현상) 등 결함으로 LNG운반선이 정상적인 운항을 하지못해 발생한 SK해운의 손실에 대해서는 삼성중공업의 배상책임은 없다고 판단했다.LNG화물창 하자에 대한 합리적 수리기간이 지났음에도 수리가 완전하게 이뤄지지못해 선박의 가치가 하락했다는 선주사의 손해는 일정부분 인정한 결과 다.삼성중공업은 2015년 1월 한국형 화물창인 KC-1을 적용한 LNG운반선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하고 2018년 2월과 3월 각각 선박을 인도했다.선주사는 선박 운항중 화물창에 콜드스폿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며 운항을 중단했고, 이후 수리가 진행됐다.선주사는 선박의 화물창 하자 수리 지연으로 인해 선박가치 하락, 미운항 손실 등 손해를 입었다고 삼성중공업에 손해배상을 청구해 런던에서 중재 재판이 진행돼 왔다.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국내 소송 1심 판결 결과, LNG운반선에 발생한 콜드스폿 하자는 전적으로 KC-1을 개발한 한국가스공사의 책임으로 밝혀졌다"며 "한국가스공사를 상대로 배상금 구상 청구 소송을 통해 배상금을 회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SK해운, 한국가스공사 등 다자간 분쟁 종결을 위한

    2023.12.18 17:17:36

    삼성重 "LNG선 화물창 결함 수리 지연, 3781억원 배상 판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