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요즘 40대 처녀·총각 많아요”...83년생 10명 중 3명은 ‘미혼’

     40대에 접어든 1983년생 10명 가운데 3명은 결혼하지 않은 미혼으로 나타났다. 30대 중반인 1988년생의 경우엔 절반가량이 미혼이었다.통계청은 1983년생과 1988년생을 중심으로 분석한 인구동태 ‘코호트 데이터베이스(DB)’를 28일 공개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인구동태 코호트 통계는 동일한 시기에 출생한 인구 집단이 2022년까지 나이를 먹어가면서 경험한 출생, 혼인, 이혼, 사망 등의 특징을 분석한 자료다.통계청은 이번에 2023년을 기준으로 1983년생과 이들 보다 5년 늦게 태어난 1988년생을 비교 분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출생과 혼인, 이혼, 사망 등을 종합적으로 연계해 볼 수 있는 통계 산출이 시작된 시점이 1983년이어서, 1983년생부터 비교했다”고 설명이다.통계청이 공개한 내용을 보면 지난해 11월 기준 국내에서 출생한 83년생과 88년생은 각각 76만9000명, 63만3000명으로 집계됐다.이들 중 결혼에 가정을 꾸린 이들은 얼마나 될까. 통계청 조사에 의하면 83년생은 지난해 기준으로 71.0%(남자 64.5%·여자 78.0%)가 결혼했다. 10명 중 3명은 아직 미혼이라는 얘기다.88년생은 49.2%(남자 40.1%·여자 59.5%)로 결혼에 성공한 비율이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결혼한 83년생 중 자녀를 출산한 비율은 86.3%였다. 자녀가 2명 이상인 비중이 50.7%로 가장 많았으며, 자녀가 1명인 비중은 35.6%였다. 자녀가 없는 부부는 13.7%였다.88년생은 72.8%가 자녀를 낳았다. 다만 자녀 수는 83년생과 크게 달랐다. 1명인 비중이 42.1%로 가장 많았다. 27.2%는 자녀가 없었다.경제활동의 경우 83년생은 69.1%가, 88년생은 71.9%가 하고 있었다.특히 83년생 여성 중 혼인 당시 직업이 있었으나 출산 때 직업이 없는 비중은 25.2%였다. 4명 중

    2023.12.28 15:02:07

    “요즘 40대 처녀·총각 많아요”...83년생 10명 중 3명은 ‘미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