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남산터널 통행료 27년 만 바뀐다···'강남방향' 면제

     서울 남산 1·3호 터널의 통행료를 이달 15일부터 도심방향에서만 받기로 했다. 통행료는 기존과 동일한 2천원이다. 서울시는 4일 남산터널 연결도로 혼잡통행료에 대한 운영방안을 발표했다. 1996년을 시작으로 27년 간 남산 1·3호 터널의 통행료를 징수해 온 가운데, 그동안 혼잡한 도심 진입 차량뿐 아니라 비교적으로 덜 혼잡한 외곽 방향인 강남 진출로 차량까지 통행료를 내게 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의견이 제시된 바 있었다. 이에 시는 시민 공감대 형성과 실효성 있는 정책 결정을 위해 지난해 3월 17일부터 2개월간 남산 혼잡통행료 징수를 일시정지하고 효과 분석 실험에 나섰다.1단계로는 1개월간 외곽 방향으로 나가는 차량에 대해 혼잡통행료를 면제했고, 2단계로는 1개월간 양방향 면제를 실시했다. 이 데이터를 통해 방향·지역별로 소통 상황이 어떻게 변화하는지 교통량 분석도 병행했다.실험 결과 1단계에서는 남산터널 이용 교통량이 약 5.2% 늘어났으나, 터널과 직접 연결된 도로에서는 5∼8% 수준의 속도 감소가 나타난 것을 제외하면 터널 주변 지역 도로들에서 전반적으로 큰 혼잡이 나타나지 않았다.반면 이후 2단계에서는 남산터널 이용 교통량이 12.9% 늘어났고 소공로와 삼일대로, 을지로 등 도심 주요 도로들의 통행속도가 최대 13%까지 현저하게 떨어졌다.도심 방향으로 진입하는 차량이 교통 혼잡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만, 외곽 방향으로 진출하는 차량에 미치는 영향은 상대적으로 적었다.시는 이런 결과를 토대로 서울연구원, 교통 전문가, 이해관계자 등과 함께 자문회의를 2차례 실시했으며, 도시교통정비 촉진법에 따라 지난달 20일 공청회, 26일 서울시

    2024.01.04 14:10:03

    남산터널 통행료 27년 만 바뀐다···'강남방향' 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