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2024년 모르면 손해 보는 대중교통 할인 제도 3가지

    작년 10월, 서울시는 지하철 기본요금을 1,250원에서 1,400원으로 150원을 인상했다. 당시 300원을 올릴 예정이었으나, 금액을 한 번에 인상할 경우 부담이 많아질 것으로 고려하여 요금 인상 금액을 낮춘 것이다. 서울시는 2024년 새롭게 시행되는 대중교통 무제한 탑승 정기권 사업(기후동행카드)이 정식으로 시행되는 7월 한차례 더 요금을 인상할 계획이다.올해 새롭게 도입되는 대중교통 할인 제도는 크게 3가지로 ‘기후동행카드’, ‘K-패스’, ‘THE 경기패스’이다.1월, 서울시 대중교통 무제한 탑승 ‘기후동행카드’가장 먼저 시범사업이 진행되는 기후동행카드는 서울시에서 시행하는 대중교통 무제한 탑승 정기권 사업으로 6만 원대에 횟수 제한없이 지하철·시내버스·따릉이 등 서울 대중교통을 탈 수 있는 제도다. 따릉이 자전거 이용 유무에 따라 6만 2000원 권과 6만 5000원 권으로 출시된다. 기후동행카드는 이달 23일부터 사전 판매가 시작되고 27일부터 사용 가능하며, 시범 운영을 거쳐 7월부터 정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지하철의 경우 서울지역 내 역에서 승차 후 서울지역 외 역에서 하차할 경우 기후동행카드 사용이 불가하고 하차역에서 역무원에 의해 별도의 요금이 징수될 수 있어 세부노선 확인이 필요하다. 또, 하차 미태그 2회 누적시 직전 승차 기준, 24시간 동안 사용이 정지되기 때문에 사용 시 주의가 필요하다.- 추천 대상: 서울시 내에서만 대중교통과 따릉이를 이용하는 서울시민5월, 교통카드 기반 대중교통 모두 해당 ‘K-패스’국토교통부는 대중교통 이용요금의 최대 53%를 환급해 주는 ‘K-패스’를 5월 도입한다고 밝혔다. K-패

    2024.01.19 18:36:58

    2024년 모르면 손해 보는 대중교통 할인 제도 3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