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한날 한시 떠난 네덜란드 전 총리 부부…'안락사 논의' 어디까지 왔나

    드리스 판아흐트 네덜란드 전 총리가 자택에서 부인과 동반 안락사로 생을 마감했다.영국 일간 가디언은 10일(현지 시간) 판아흐트 전 총리가 지난 5일 자택에서 부인 외제니 여사와 동반 안락사로 생을 마감했다고 보도했다.이와 관련 판아흐트 전 총리가 생전에 설립한 '권리포럼' 연구소는 지난주 판아흐트 부부가 "함께 손을 잡고" 죽음을 맞이했다고 밝혔다.판아흐트 전 총리는 1977~1982년 네덜란드 총리를 지냈으며 2019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계속 건강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70년간 함께 산 93세 동갑내기 아내를 항상 '내 여인'이라고 부르는 등 애정을 드러냈다고 전해진다.  '세기의 배우' 알랭 들롱도 스위스서 안락사 결정안락사(euthanasia)라는 단어는 고대 그리스어 'Euthanatos'에서 유래한 말로 '편안한 죽음', '행복한 죽음'을 의미한다. 노령이나 신체적인 장애 혹은 불치병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의도적으로 주위의 도움을 받아 죽음에 이르는 행위를 말한다. 안락사는 적극적 안락사, 조력자살, 소극적 안락사로 나뉜다. 적극적 안락사는 약물 등을 사용해 환자를 죽음에 이르게 하는 행위고, 소극적 안락사는 연명치료를 중단해 환자를 죽음에 이르게 하는 것을 일컫는다. 이중 연명치료 중지에서 의사의 조력자살까지를 존엄사라 부르는 경우가 많다.2022년에는 뇌졸중 수술을 받은 프랑스의 국민배우 알랭 들롱이 향후 건강이 악화하면 스위스에서 안락사로 생을 마감하기로 결정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와 주목 받았다. 안락사는 한국에선 불법이지만 네덜란드, 스위스, 벨기에, 룩셈부르크 등 일부 국가에선 허용하고 있다. 스

    2024.02.12 12:12:25

    한날 한시 떠난 네덜란드 전 총리 부부…'안락사 논의' 어디까지 왔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