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운송기간 3분의 1로 단축…‘중국-유럽 화물열차’, 新글로벌 물류망 급부상[글로벌 현장]

    중국-유럽 화물열차가 새로운 글로벌 운송수단으로 부상하고 있다. 매년 평균 운행 횟수를 1000회씩 늘리면서 지난해 운송 물량을 190만 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까지 키우면서다. 이처럼 중국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발생한 글로벌 물류 위기를 중국-유럽 화물열차 확대의 기회로 활용, 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새로운 물류 인프라를 건설하고 있다. 이 열차를 활용하기 위한 한·중 협력도 구체화되고 있다.  누적 운송량 790만 TEU 돌파2011년 첫 개통된 중국-유럽 화물열차는 작년 말까지 총 790만 TEU의 화물을 실어날랐다. 누적 운행량은 8만2000회에 이른다. 2020년 운행량 1만2000회를 돌파한 이후 꾸준히 물동량을 증가시켜 작년엔 1만7000회를 넘어섰다. 2025년에는 운행량 2만회를 넘어설 전망이다. 한국은 지난해 3만2000 TEU의 물량을 중국-유럽 화물열차를 통해 아시아 밖으로 실어날랐다. 올해는 4만3000 TEU까지 물량을 늘릴 계획이다.중국-유럽 화물열차는 물류위기가 확산되면서 더 각광받고 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러시아를 통하던 물류망이 붕괴하면서 중국 화물열차가 새로운 대안으로 부상했다. 또 작년 말 예멘 후티 반군이 홍해와 수에즈 운하를 지나는 상선을 나포하는 등 해운업계 물류 불확실성이 증가한 것도 중국-유럽 화물열차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이유다. 환경 규제 심화와 세계 해운업계 양대산맥의 동맹 해체 등으로 글로벌 해운시장은 요동치고 있는 점 역시 중국-유럽 화물열차에 대한 관심을 키우는 호재다.중국-유럽 화물열차는 중국 정부가 보조금을 지급하는 등 전폭적인 지지 아래 물동량을 빠른 속도로 늘리고 있다. 중국-유럽

    2024.03.01 06:00:05

    운송기간 3분의 1로 단축…‘중국-유럽 화물열차’, 新글로벌 물류망 급부상[글로벌 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