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대기업 1분기 매출 800조원 육박…삼성전자 부동의 1위

    국내 기업 순위 500위 내 주요 기업들의 올해 1분기 매출이 800조원에 육박했다. 500대 기업 매출 총액은 791조4797억원으로 전년 동기(661조9917억원) 대비 129조4880억원(19.6%) 증가했다.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는 국내 500개 대기업 중 올해 1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344개 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부터 올해까지 연도별 1분기 실적을 조사한 결과를 17일 발표했다.업종별로는 IT·전기전자가 143조3362억원으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석유화학(101조4110억원), 자동차·부품(78조8655억원), 보험(67조1869억원), 증권(48조1918억원), 공기업(45조3703억원), 은행(42조7730억원) 등이다. 최근 3년간 반도체 호황의 여파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매출 증감액을 보면 20개 업종 중 18개 업종이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석유화학이 29조5612억원(41.1%) 증가해 IT·전기전자를 앞섰다. 2위인 IT·전기전자는 전년 동기 대비 22조1383억원(18.3%)이 증가했다. 공기업(12조5264억원, 38.1%↑), 증권(11조1370억원, 30.1%↑), 철강(10조7006억원, 35.3%↑) 등도 각각 늘어나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였다.반면 조선·기계·설비(-6013억원, 2.7%↓), 통신(-2618억원, 1.8%↓)은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조선·기계·설비 업종은 장기간 조선업 불황기의 여파가 여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통신의 경우 최근 SK그룹에 의한 SK텔레콤의 중간지주사 전환으로 투자사업 세분화가 수치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올해 1분기 영업이익 총액은 62조2247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59조1415억원) 보다 5.2%(3조832억원) 증가했다. 업종별 영업이익 규모로는 IT·전기전자 업종이 21조2001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석유화학(8조6316억원), 은행(5조4412

    2022.05.17 10:08:39

    대기업 1분기 매출 800조원 육박…삼성전자 부동의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