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상조회사와 손잡은 AI스타트업···언제든 생전 모습 볼 수 있는 서비스 만든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상상이 현실이 되는 디지털 휴먼 기술이 발전하면서 AI시장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실제 인간처럼 정교하게 구현된 디지털 휴먼이 탄생하기 위해서는 인공지능 분야의 집약체라 불릴 만큼 다양한 기술이 필요하다. 인간의 눈, 입, 귀, 두뇌를 보다 리얼하게 구현하기 위해서는 △대화형 인공지능, △딥러닝, △기계 독해, △실시간 음성/영상 합성 등 전반에 걸쳐 고도화된 기술이 요구된다.최근 첨단 기술을 보유한 AI 스타트업들이 업무협약을 통해 시너지를 발휘하고 있다. 스켈터랩스, 딥브레인, 라이언로켓, 클레온 등 인공지능(AI) 기업들이 다양한 파트너 기업들과 함께 손 잡고 만들어가고 있는 국내 휴먼AI 생태계의 현황을 살펴보자.스켈터랩스, ‘동그라미’ 주현영AI부터 금융권 AICC까지.. 휴먼AI 생태계 조성 앞장스켈터랩스는 자사의 독보적인 대화형 AI 기술을 고도화하고, 이를 실생활 속 다양한 분야에 적용하기 위해 적극적인 제휴에 나서고 있다. 스켈터랩스는 최근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열풍의 주역으로 ‘동그라미’ 역을 맡아 승승장구 중인 주현영 배우의 휴먼AI 챗봇 개발 계획을 발표하면서 화제가 됐다. 이 프로젝트에는 스켈터랩스를 비롯해 △주현영 배우 소속사 ‘에이아이엠씨’, △콘텐츠기업 ‘에이스토리’, △AI 음성 솔루션 기업 ‘네오사피엔스’ 등 4개사가 참여하고 있다. AI 주현영은 셀러브리티, 콘텐츠, 음성합성기술, 자연어 처리(NLP) 등이 결합된 영상/음성 챗봇으로, 주현영 배우의 외모와 말투를 닮았을 뿐 아니라 실시간 소통도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이 기업들은 주현영을 시작으

    2022.09.21 16:57:16

    상조회사와 손잡은 AI스타트업···언제든 생전 모습 볼 수 있는 서비스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