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AI스타트업 100] 전문의가 개발한 AI기술로 의료업계 판도 바꾸는 스타트업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인공지능 기술을 통한 암 정복’을 꿈꾸는 루닛은 2013년 의료 AI기업으로 태동했다. 설립 이후 국내 최초로 미국 헬스케어 VC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유치하고 GE헬스케어, 필립스 등 글로벌 의료기기와 파트너십을 맺고 공격적인 저변 확대로 글로벌 시장에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루닛은 가정의학과 전문의 출신인 서범석 대표를 비롯해 6명의 카이스트 출신 공동창업자가 창업한 국내 1호 딥러닝 기업이다.  지난해 루닛이 ‘코리아 AI스타트업 100’에 선정되면서 AI기업의 저력을 보여줬습니다. 소감이 어떠신지요. “작년에 코리아 AI 스타트업 100 헬스케어 기업부문에 선정돼 국내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투자 기회를 받고, 루닛의 최신 의료 AI기술을 공유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했습니다. 특히 올해는 기업공개를 통해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저희 루닛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많아져 글로벌 헬스케어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는 기업으로 성장할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루닛이 개발한 기술에 대해 소개해 주세요. “저희 제품은 AI 암 진단 솔루션인 루닛 인사이트(Lunit INSIGHT)와 AI 암치료 플랫폼인 루닛 스코프(Lunit SCOPE)가 있습니다. 루닛 인사이트는 흉부 엑스레이 분석을 통해 폐 질환 진단을 보조하는 소프트웨어인 루닛 인사이트 CXR과 유방암 진단 보조 제품인 루닛 인사이트 MMG로 나뉩니다. CXR은 흉부 엑스레이 내 폐암을 유발할 수 있는 9가지 폐 질환을 99%에 가까운 정확도로 검출하고, MMG는 유방 촬영술 내 유방암을 96% 정확도로 검출해 의료진의 진단을 보조하는 역할입니다. 루닛 스코프는 AI로 암세포 조직을 분석해 환자

    2022.10.26 08:33:21

    [AI스타트업 100] 전문의가 개발한 AI기술로 의료업계 판도 바꾸는 스타트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