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돈 되는 해외 주식]흔들리는 글로벌 증시, 그래도 멀리보면 AMD·퀄컴

    [돈 되는 해외 주식]인플레이션으로 인한 미국 중앙은행(Fed)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이 이어지고 있다. 공격적 금리 인상은 미래의 기대 현금 흐름이 상대적으로 큰 성장주, 특히 반도체 업종 등의 주가를 낮추고 있다, 경기 둔화 우려와 공급 부족 리스크 역시 높아지고 있다.해외 매출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미국 반도체·장비 기업들은 통화 긴축에 따른 달러 강세로 이익 전망치가 낮아질 수 있다.연초 대비 글로벌 반도체 기업의 주가수익률(PER)은 6월 13일 기준 마이너스 32%로 시장 평균 수익률을 11%포인트 밑돌고 있다. 주가 하방 위험은 여전히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1분기 실적으로 반도체 수요가 견고함을 확인했다. 또 지속적인 주가 하락으로 상대 가치는 저평가돼 있다.대형 성장주의 이익 수준은 견고한 편이다. 첫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기업의 77%가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이익 성장률은 전년 대비 9.2%로 2020년 4분기 이후 가장 낮지만 성장은 이어 가고 있다.둘째, 자사주 매입도 주당순이익(EPS)을 지지하고 있다. 1분기 S&P500 기업의 자사주 매입 규모는 2863억 달러로 전체 순이익의 69%를 차지한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64% 증가했다. 그 결과 대형 성장주의 12개월 선행 자기자본이익률(ROE)은 30% 수준을 유지하면서 S&P500 평균 수준인 21%를 웃돌고 있다.성장이 강했던 반도체 기업들의 주가 프리미엄도 걷혀졌다. 반도체 산업의 12개월 선행 주가순자산배율(PBR)도 고점이었던 2021년 3월 6.6배에서 4.1배로 하락했다.반면 12개월 선행 ROE는 27% 수준으로 시장보다 높은 이익률을 유지하고 있어 자본 대비 주가보다 이익 수준이 상대적으로 높다. 2022년부터 2024년까지 향후 3년

    2022.06.23 06:00:04

    [돈 되는 해외 주식]흔들리는 글로벌 증시, 그래도 멀리보면 AMD·퀄컴
  • 자사주 매입으로 중·장기 성장 자신감 표출한 AMD[돈 되는 해외 주식]

    [돈 되는 해외 주식]미국 반도체 기업 AMD는 5월 19일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 2001년 이후 자사주 매입이 없었던 만큼 AMD의 이번 결정에는 큰 의미가 있다.AMD는 과거 인텔의 유일한 경쟁자로 각광 받았지만 항상 2인자였다. 하지만 2000년대 애슬론 시리즈와 함께 시장점유율을 40% 이상으로 끌어올리며 인텔을 위협했다. 승승장구하던 AMD는 2006년 ATI를 인수하며 그래픽처리장치(GPU) 시장에도 진입했다. 하지만 2006년 인텔이 코어2 듀오로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한 반면 AMD는 불도저 아키텍처 등 연이은 프로젝트 실패와 ATI 인수에 따른 자금 부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었다. 결국 파운드리 관련 자산과 모바일 GPU 부문 등을 매각하기도 했다.2014년 10월 무너져 가는 AMD의 최고경영자(CEO)로 글로벌 비즈니스 총괄 부문 부사장이던 리사 수가 취임했다. 리사 수 CEO는 AMD 영광의 주역이던 짐 켈러와 함께 회사 재건에 힘을 쏟았다. 그리고 2016년 드디어 ZEN 아키텍처와 함께 AMD가 부활을 꿈꾸게 됐다.ZEN 아키텍처를 적용한 라이젠은 2017년 본격 출시됐다. 초기 라이젠은 인텔의 프로세서 대비 싱글 코어 성능이 낮아 고품질이나 게임에서 경쟁력이 뒤처졌다. 하지만 가성비 부분에서 인텔을 압도했고 지속적 개발과 TSMC의 최신 공정 도입으로 지금은 단일 코어에서도 인텔의 성능을 뛰어넘는 제품도 출시되고 있다.오랜 기간 주력 사업을 외면하고 연구·개발(R&D) 인력을 줄였던 인텔은 AMD에 점차 점유율을 뺏기게 됐다. 인텔은 코어를 늘리는 전략을 사용하며 시장점유율을 어느 정도 방어했지만 연속되는 보안 이슈, 공정 전환 지연 등으로 AMD와의 경쟁이 점점 힘들어지고 있는 상황이다.AMD는 장점인 가성비를 앞세

    2021.06.25 06:14:02

    자사주 매입으로 중·장기 성장 자신감 표출한 AMD[돈 되는 해외 주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