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CEO & BIGDATA] 박현종 회장, 한솥밥 먹던 ‘동료’에서 송사 얽힌 ‘악연’으로

    편집자 주최근 화제가 된 기업인의 뉴스 데이터를 언론진흥재단 ‘빅카인즈’를 활용해 분석한 뒤, 해당 기업인과 가장 연관성이 높은 키워드를 짚어본다.한때 한솥밥 먹던 ‘동료’였지만 이제는 9년에 걸쳐 법정 싸움을 벌이는 ‘악연’이 됐다. 국내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기업을 이끄는 박현종 bhc그룹 회장과 윤홍근 제너시스BBQ그룹 회장에 대한 이야기다.bhc와 BBQ의 악연이 시작된 시점은 9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초 박 회장은 BBQ 해외사업 담당 부사장으로 있었으나, BBQ가 2013년 bhc를 매각한 이후 bhc 대표로 자리를 옮겼다. 출발은 전문경영인이었지만 2018년 회사의 지분을 매입해 지금까지 오너경영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박 회장이 bhc에 몸담게 된 직후인 2014년을 기점으로 BBQ와의 소송 건수는 20건 이상 쌓였다. 업계 안팎에서는 두 기업의 다툼을 ‘끝나지 않는 치킨 전쟁’으로 일컫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박 회장이 BBQ 내부 전산망에 불법 접속한 혐의로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기에 이르렀다. 기업 간 송사를 넘어 오너 개인까지 형사소송에서 유죄를 받게 된 것이다. 최근 3개월간 박 회장이 언급된 뉴스 데이터 500건에서 추출한 주요 키워드를 짚어본다. #로하틴코리아 #치킨업계 경쟁사 #BBQ #bhcbhc와 BBQ의 갈등은 무려 9년에 걸친 ‘치킨 전쟁’으로 불린다. BBQ는 2013년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산하 브랜드인 bhc를 미국계 사모펀드인 로하틴코리아에 매각하는데, 이때 BBQ 내부에서 매각 작업을 진두지휘한 인물이 바로 현 bhc 오너인 박현종 회장(당시 BBQ 해외사업 부사장)이다. 매각이 마무리되고 같은 해 6월, 박 회장은 bhc 쪽으로 적을 옮겼다. 두 기업

    2022.06.27 14:29:19

    [CEO & BIGDATA] 박현종 회장, 한솥밥 먹던 ‘동료’에서 송사 얽힌 ‘악연’으로
  • 청년 창업에 발 벗은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

    [비즈니스 포커스]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이 청년 창업을 돕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한국 최대 치킨 프랜차이즈 기업인 제너시스BBQ는 청년의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는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에 합격한 200개 팀을 최종 선정해 8월 18일 회사 홈페이지에서 발표했다.6 대 1 경쟁률 뚫은 예비 청년 창업자들제너시스BBQ는 합격 팀을 6개조로 나눠 경기 이천의 ‘제너시스BBQ 치킨대학’에서 창업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교육을 이수한 합격자들은 제너시스BBQ에서 각 8000만원 상당을 지원받아 9월부터 순차적으로 매장을 연다. 지원금에는 포장·전송(배달) 전문인 BSK(BBQ Smart Kitchen) 매장 오픈 지원을 비롯해 인테리어·설비·초기 운영 자금 등이 포함된다.윤 회장은 8월 23일 열린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 1기 교육’에서 “청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더해진 취업난과 일자리 부족의 현실에 포기하고 좌절하는 모습을 보면서 회사가 가장 잘할 수 있는 것으로 그들의 꿈과 희망을 되찾아주기 위해 프로젝트를 마련하게 됐다”며 “합격자들이 성장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파격적으로 지원해 외식 산업을 이끌어 나갈 전문가로 자리매김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윤 회장은 올해 들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의 일환으로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를 구상하고 총 200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심했다. 제너시스BBQ는 지난 7월 6일부터 30일까지 프로젝트에 응모한 7000여 명, 3500여 개 팀을 대상으로 진행한 인공지능(AI) 역량 검사 등을 통해 8월 7일 500개 면접 대상 팀을 선발했다. 8월 13일부터 이틀간 치킨대학에서 진행한 심

    2021.08.30 06:00:01

    청년 창업에 발 벗은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
  • BBQ, 청년 200명에 ‘치킨집 창업자금’ 8000만원씩 200억원 쏜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기업 제너시스BBQ가 청년 200명에게 ‘치킨집 창업자금’ 200억원을 지원한다. 청년 한 명당 8000만원씩 지원하고 교육 등을 지원한다. 제너시스BBQ는 18일 경제적으로 어려운 청년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해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에 선정된 200팀을 최종 선발하고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다. 제너시스BBQ는 인공지능(AI) 역량검사를 거쳐 약 3500개 팀에서 500팀의 면접 대상자를 선발했으며, 이들을 대상으로 13일부터 양일 간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제너시스BBQ 치킨대학에서 임직원과 외식전문가 등이 엄격한 심사를 통해 최종 200팀을 선발했다.선발된 200팀은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해 프로젝트 의미와 배경을 비롯한 교육, 매장입지 선정, 계약, 오픈준비, 운영관리 등 향후 진행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듣게 된다.오는 23일부터는 치킨대학에서 본격적인 교육이 시작될 예정이다. 제너시스BBQ는 200개 팀을 총 6개조로 나눠 순차적으로 교육을 진행하고 9월 1일부터 이들이 직접 운영하는 매장을 오픈한다.khm@hankyung.com 

    2021.08.19 16:38:16

    BBQ, 청년 200명에 ‘치킨집 창업자금’ 8000만원씩 200억원 쏜다
  • BBQ,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 200팀 선발...8000만원 상당 매장 지원

    치킨 프랜차이즈 기업 제너시스BBQ가 어려운 상황에 처한 청년들에게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는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될 200팀을 최종 선발하고 8월 18일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다.제너시스BBQ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일환으로 추진된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로 구직, 사업실패 등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고, 경제적 자립기반을 마련해주기 위한 취지에서 마련됐다.총 200억원 규모로 진행됐으며, 선발된 팀에게는 8000만원 상당의 매장을 지원하기로 해 화제를 모았다.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 참여 접수는 지난 7월 6일부터 7월 30일까지 받았는데, 이 기간 동안 응모한 이들의 수만 약 7000명(약 3500개 팀)이 넘었다.제너시스BBQ는 인공지능(AI) 역량검사를 거쳐 8월 7일 500팀의 면접 대상자를 선발했으며, 이들을 대상으로 8월 13일부터 8월 14일까지 이틀간 경기도 이천에 있는 제너시스BBQ 치킨대학에서 임직원과 외식전문가 등이 엄격히 심사해 최종 200팀을 선발하게 됐다.선발된 200팀은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해 프로젝트 의미와 배경을 비롯한 교육, 매장입지 선정, 계약, 오픈준비, 운영관리 등 향후 진행 과정 전반에 대한 설명을 듣게 된다.8월 23일부터는 치킨대학에서 본격적인 교육이 시작될 예정이다. 제너시스BBQ는 200개 팀을 총 6개조로 나눠 순차적으로 교육을 진행하고 9월 1일부터 이들이 직접 운영하는 매장을 오픈한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1.08.19 08:33:34

    BBQ,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 200팀 선발...8000만원 상당 매장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