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숫자로 본 경제]소비 심리 개선에 기업 체감 경기 4개월 만에 소폭 반등

    [숫자로 본 경제] 81사회적 거리 두기가 해제된 후 소비 심리가 되살아나면서 기업 체감 경기가 4개월 만에 개선됐다. 한국은행이 8월 24일 발표한 8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모든 산업의 업황 BSI(실적)는 81로 집계됐다. 7월(80)보다 1포인트 오른 것이다. BSI는 현재 경영 상황에 대한 기업가의 판단과 전망을 바탕으로 산출된 통계다. 부정적 응답이 긍정적 응답보다 많으면 지수가 100을 밑돈다.전산업 업황 BSI가 상승한 것은 4개월 만이다. 전산업 업황 BSI는 2월 85에서 3월 83으로 내렸다. 4월 86으로 오른 뒤 5월에는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이후 6월(82)과 7월(80)에는 연속으로 하락했다.이번 조사는 8월 9일부터 8월 17일까지 3255개 법인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2821개 기업(제조업 1662개, 비제조업 1159개)이 설문에 답했다.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의 업황 BSI는 80으로 전월과 같았다. 하지만 서비스업 등 비제조업 업황 BSI가 82로 2포인트 오르며 상승을 견인했다. 한편 9월 전산업 업황에 대한 전망 BSI는 전월보다 3포인트 오른 82를 나타냈다.10조원개인 투자자의 채권 순매수 금액이 10조원을 넘었다. 금리 상승과 안전 자산 선호에 따라 개인 투자자의 채권 매수가 늘어났다는 분석이다. 8월 24일 금융투자협회(금투협)에 따르면 올해 들어 8월 22일까지 장외 채권 시장에서 개인 투자자는 채권을 10조1834억원어치 순매수했다. 2021년 개인의 채권 순매수 금액 4조5675억원의 2배를 웃도는 규모다. 채권 유형별 순매수액은 회사채가 4조6396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은행을 제외한 금융사 채권인 기타 금융채 3조1105억원, 국채 1조2783억원, 특수채 6379억원 순이었다.금투협 관계자는 “개인 투자자

    2022.08.27 06:00:10

    [숫자로 본 경제]소비 심리 개선에 기업 체감 경기 4개월 만에 소폭 반등
  • 4월 전망지수 99.1, 우크라이나 전쟁에 부정적

    [숫자로 보는 경제]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장기화되는 가운데 중국의 상하이 봉쇄로 4월 경기 전망이 한 달 만에 ‘부정적’으로 돌아섰다.전국경제연합회(전경련)는 매출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4월 전망치가 99.1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올해 3월 기준선인 100을 넘으며 긍정적 전망이 나타난 직후 한 달 만에 다시 기준선 아래로 내려갔다.BSI는 100보다 높으면 경기 전망에 대한 긍정적 응답이 부정보다 많고 100보다 낮으면 부정적 응답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전경련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 양상과 국제 원자재 값 폭등, 중국의 대도시 봉쇄 등이 기업의 채산성과 수출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밝혔다.부문별 4월 BSI 전망치는 △고용 107.5 △투자 103.2 △내수 102.9 등 3개 부문이 긍정적으로 나타났다. 반면 채산성(96.8)과 수출(97.4), 자금 사정(97.4) 등은 부진한 것으로 조사됐다.전경련은 기업들의 채산성 악화 전망이 특히 국제 원자재 값 상승 영향에 따른 것으로 봤다. 전쟁 장기화로 러시아의 글로벌 생산 비율이 큰 원유와 니켈 가격이 폭등해서다. 이로 인해 석유화학(75.9)과 자동차·운송 장비(81.3) 업종이 제조업 중 경기 전망이 가장 부진했다.수출 역시 전쟁이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한국이 러시아의 비우호국 명단에 포함되면서 한국 기업이 러시아 수출 대금을 루블화로 지급받으면 환차손을 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중국의 상하이 봉쇄도 악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확산으로 전 세계 컨테이너 물동량 1·4위 항만을 보유한 상하이 등이 봉쇄됐다. 한국 기업들의 최대 교역국인 중

    2022.04.02 06:00:03

    4월 전망지수 99.1, 우크라이나 전쟁에 부정적
  • 기업 체감 경기 두 달 연속 ‘제자리걸음’…제조업 회복 주춤

    [숫자로 보는 경제]여름휴가철을 맞아 조업 일수 감소로 제조업이 차질을 빚으면서 한국 기업들의 체감 경기가 두 달 연속 제자리걸음했다.한국은행이 발표한 ‘8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와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 이달 전체 산업의 BSI는 7월과 같은 87을 기록했다.BSI는 현재 경영 상황에 대한 기업의 판단과 전망을 조사하는 통계다. 부정적 응답이 긍정보다 많으면 지수가 100을 밑돈다. 2003년 통계 작성이 시작된 이후 전 산업 BSI가 100을 넘은 적은 없다.이번 조사는 8월 10~18일 3255개 법인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그중 2814개 기업(제조업 1634곳, 비제조업 1180곳)이 설문에 답했다.업종별로는 제조업 업황 BSI(95)가 전달 대비 2포인트 하락한 반면 비제조업은 81로 2포인트 올랐다. 제조업 체감 경기가 부진한 이유는 조업 일수 감소 등의 영향이 컸다.전방 산업의 수요 둔화로 기타 기계·장비가 10포인트 떨어졌고 완성차 업체의 조업 감소로 자동차는 8포인트 낮아졌다. 전자 부품 수요도 둔화되면서 전자·영상·통신 장비도 3포인트 하락했다. 제조업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1포인트, 중소기업이 3포인트 낮아졌다.비제조업에서는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임대업이 전달 대비 9포인트 올랐다. 예술·스포츠·여가업도 7포인트, 도소매업은 5포인트 올랐다.김대진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기업팀장은 “비제조업은 평년 대비 적은 강수량과 여름휴가철이라는 계절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BSI가 올랐다”며 “도소매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식료품 소비가 늘고 휴가철로 여행 용품 구

    2021.08.28 06:18:02

    기업 체감 경기 두 달 연속 ‘제자리걸음’…제조업 회복 주춤
  • 제조업 경기 전망, 7년 만에 ‘긍정’으로 전환

    [숫자로 보는 경제]한국 제조 기업의 올해 3분기 경기가 2분기보다 나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글로벌 경제 회복에 따른 수출 반등과 백신 접종 확대에 따른 내수 회복 기대감이 해당 전망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전국 제조 기업 2400여 곳을 대상으로 3분기 경기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7년 만에 기준치(100)를 넘어 103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BSI가 기준치 100을 넘긴 것은 2014년 3분기 이후 처음이다.BSI가 100 이상이면 다음 분기 경기가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다. 100 이하는 그 반대다.대한상의는 “미국과 중국 등 주요국의 경기 회복에 맞춰 최근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2개월 연속 40% 이상 증가했다”며 “한국의 백신 접종률도 크게 늘어 내수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수출 BSI는 112, 내수 BSI는 101을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기계(120) △제약(113) △IT·가전(108) △의료정밀(106) △식음료(105) 등이 기준치를 웃돌았다.기계 업종의 체감 경기가 높은 것은 미국 공공 인프라 확대 정책의 수혜가 기대돼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특수성과 내수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바이오·소비재의 경기 전망도 긍정적으로 나타났다.반면 유가 상승과 낮은 정제 마진으로 정유·석유화학(96)과 조선·부품(85), 출판 인쇄(81), 비금속 광물(80) 등의 업종은 부정적인 전망이 많았다.상반기 목표 실적 달성 가능성에는 응답 기업의 절반 정도(49.3%)가 ‘상반기 목표치를 달성 혹은 초과할 것’이라고 답했다.‘목표치에 미달할 것’이라고 예상한 기업은 50.7%로 나타났다. 하지만 코

    2021.07.05 06:45:01

    제조업 경기 전망, 7년 만에 ‘긍정’으로 전환
  • 수출 호조에 기업 체감 경기 10년 만에 최고치

    [돈이 되는 경제지표] 반도체 수출 호조에 힘입어 제조 기업의 체감 경기가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세는 여전하지만 백신 접종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글로벌 경기가 회복세를 보이며 수출이 늘어난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3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에 따르면 모든 산업을 반영한 업황 실적 BSI는 83이다. 전달 대비 7포인트 올랐다. 2011년 7월(87) 이후 최고치다. BSI는...

    2021.04.06 07:05:01

    수출 호조에 기업 체감 경기 10년 만에 최고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