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막걸리 열전] 도시의 소울을 담은 C막걸리

    [막걸리 열전]막걸리의 변신이 무섭다. 다양한 재료를 넣은 새로운 콘셉트의 막걸리는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 출생한 Z세대)의 취향과 입맛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청량감을 더한 스파클링 막걸리부터 인공 감미료를 넣지 않은 프리미엄 막걸리, ‘펀(Fun) 마케팅’으로 재미를 더한 막걸리까지 가세해 한국 막걸리 시장은 매년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인스타그램에 막걸리 해시태그는 128여 만 건에 이른다. 젊은 층에게 인기 있는 막걸리의 비결은 무엇일까. 형식과 틀을 깨는 다채로운 막걸리의 세계를 들여다봤다. 첫 번째 주인공은 막걸리 문화의 다양성을 내세운 C막걸리다.애주가를 위한 막걸리모든 창작물은 만드는 사람의 성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담고 있다. 애주가를 자처하는 최영은 C막걸리 대표는 ‘주당’들을 위한 막걸리를 빚는다. 시작은 태국에 거주했을 때부터다. 현지에서 구할 수 없는 것을 직접 만들어 먹다 보니 자연스레 막걸리를 빚는 것에 관심이 생겼다. 독학으로 막걸리를 빚다가 양조장 설립을 결심했다. 처음에는 태국에 양조장을 차릴 생각이었다. 하지만 소규모 양조장 주류 면허를 받기가 어려워 한국에서 시작하기로 마음을 바꿨다. 최 대표는 2년여간 레시피 개발에 집중했다. 100가지가 넘는 부재료를 사용해 다양한 술을 만들었다. 2020년 4월 서울 강남에 양조장을 연 데 이어 그해 7월 첫 제품을 출시했다.대부분의 막걸리는 지역 특산물로 술을 빚는데 도심 한가운데 양조장을 연 이유는 무엇일까. C막걸리는 강남이 가진 도시의 에너지와 솔(soul), 다양성, 창의적인 시도를 술의 콘셉트에 담았다. 전통 주조 방

    2021.07.20 16:39:28

    [막걸리 열전] 도시의 소울을 담은 C막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