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후지필름-루닛, AI 기반 폐 질환 진단 제품으로 일본 시장 진출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루닛이 글로벌 의료기기 회사 후지필름(Fujifilm)과 함께 개발한 'CXR-AID'로 일본 시장에 진출한다. 'CXR-AID'는 AI 기반 흉부 엑스레이 분석 시스템의 일본 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PMDA)에 인증 받은 제품으로 후지필름의 엑스레이 장비 및 의료영상저장전송시스템(PACS)에 설치돼 일본 내 후지필름 고객들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후지필름은 일본 엑스레이 시장 점유율 1위로 일본 내 2만 곳 이상의 병원 및 의료 기관에서 후지필름의 의료 장비를 사용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 점유율도 Top 5에 속하는 의료기기 회사로 루닛과 2018년 말부터 글로벌 파트너십 관계를 맺고 있다. 서범석 루닛 대표이사는 “루닛은 AI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기술 기반 회사이기 때문에, 글로벌 의료기기 회사들과 협력해 시장 점유율을 확장하는 것이 중요한 전략 중 하나”라며 “루닛의 첫 번째 글로벌 파트너인 후지필름과 함께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전 세계 의료진에게 루닛 AI를 선보이며 다양한 성과를 낼 수 있었다. 이번 PMDA 인증을 통해 일본 의료 현장에도 우리의 인공지능 솔루션을 소개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야마카와 나오야(Naoya Yamakawa) 후지필름 솔루션 총괄 매니저는 “루닛 AI 솔루션의 높은 정확도와 기술력은 고객들에게 매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멕시코 최대 규모의 의료 기관 중 하나로 알려진 ‘살루드 디그나(Salud Digna)’에서는 루닛 인공지능이 탑재된 후지필름 PACS 시스템을 활용해 매년 80만 장이 넘는 흉부 및 유방 엑스레이 이미지를 분석한다. 본 기관의 영상의학과 전문의로부터 루닛 AI를 도입한 이후 보다 효

    2021.08.12 11:41:04

    후지필름-루닛, AI 기반 폐 질환 진단 제품으로 일본 시장 진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