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숫자로 본 경제]소비 심리 개선에 기업 체감 경기 4개월 만에 소폭 반등

    [숫자로 본 경제] 81사회적 거리 두기가 해제된 후 소비 심리가 되살아나면서 기업 체감 경기가 4개월 만에 개선됐다. 한국은행이 8월 24일 발표한 8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모든 산업의 업황 BSI(실적)는 81로 집계됐다. 7월(80)보다 1포인트 오른 것이다. BSI는 현재 경영 상황에 대한 기업가의 판단과 전망을 바탕으로 산출된 통계다. 부정적 응답이 긍정적 응답보다 많으면 지수가 100을 밑돈다.전산업 업황 BSI가 상승한 것은 4개월 만이다. 전산업 업황 BSI는 2월 85에서 3월 83으로 내렸다. 4월 86으로 오른 뒤 5월에는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이후 6월(82)과 7월(80)에는 연속으로 하락했다.이번 조사는 8월 9일부터 8월 17일까지 3255개 법인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2821개 기업(제조업 1662개, 비제조업 1159개)이 설문에 답했다.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의 업황 BSI는 80으로 전월과 같았다. 하지만 서비스업 등 비제조업 업황 BSI가 82로 2포인트 오르며 상승을 견인했다. 한편 9월 전산업 업황에 대한 전망 BSI는 전월보다 3포인트 오른 82를 나타냈다.10조원개인 투자자의 채권 순매수 금액이 10조원을 넘었다. 금리 상승과 안전 자산 선호에 따라 개인 투자자의 채권 매수가 늘어났다는 분석이다. 8월 24일 금융투자협회(금투협)에 따르면 올해 들어 8월 22일까지 장외 채권 시장에서 개인 투자자는 채권을 10조1834억원어치 순매수했다. 2021년 개인의 채권 순매수 금액 4조5675억원의 2배를 웃도는 규모다. 채권 유형별 순매수액은 회사채가 4조6396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은행을 제외한 금융사 채권인 기타 금융채 3조1105억원, 국채 1조2783억원, 특수채 6379억원 순이었다.금투협 관계자는 “개인 투자자

    2022.08.27 06:00:10

    [숫자로 본 경제]소비 심리 개선에 기업 체감 경기 4개월 만에 소폭 반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