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세계 금융 시장 좌우하는 美 Fed, 인적 쇄신 나설까 [글로벌 현장]

    [글로벌 현장]미국 중앙은행(Fed)이 글로벌 금융 시장에서 주목 받는 것은 어제오늘의 얘기가 아니다. 하지만 요즘처럼 Fed 위원들의 일거수일투족이 증시에 커다란 영향을 끼친 적은 드물다. 세계 최대 규모인 뉴욕 증시를 끌어올린 게 다름 아닌 Fed였기 때문이다.Fed는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유행)이 발생했던 작년 3월 이례적으로 두 차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고 기준 금리를 현행 0.00~0.25%로 낮추는 ‘빅컷(big cut)’을 단행했다. 사실상의 제로 금리다. 같은 해 6월부터는 매달 1200억 달러의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을 매입해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해 왔다.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들이 두 배 이상 급등했던 결정적 배경이다.12명의 FOMC 위원 입에 쏠리는 관심하지만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는 법이다. 유동성의 수도꼭지를 잠그고 금리를 다시 올릴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 광범위한 백신 보급과 집중적인 재정 부양책 덕분에 경기가 살아나고 있기 때문이다.Fed가 긴축 절차를 밟으면 세계 증시는 타격을 받을 것이란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투자자들이 긴축 시점에 초미의 관심을 기울이는 이유다.Fed의 긴축 수단은 크게 두 가지다. 먼저 채권 매입액을 서서히 줄여 나가는 테이퍼링(tapering)을 시작하고 테이퍼링 종료 이후 기준 금리를 올리는 조치다.Fed는 그동안 정책 변경의 전제 조건으로 물가와 고용 지표 변화를 들어 왔다. 일정 기간 2.0%를 완만하게 초과하는 물가 상승률과 함께 최대 고용을 향한 실질적인 진전이 나타나면 테이퍼링에 착수할 수 있다고 공언해 왔다.물가 지표는 매달 말 상무부가 내놓는 개인 소비 지출(PCE) 가격지수 기준이다. 특히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음료를 제외한

    2021.08.07 06:00:20

    세계 금융 시장 좌우하는 美 Fed, 인적 쇄신 나설까 [글로벌 현장]
  • Fed, ‘잭슨홀 미팅’ 이후 통화정책 향방은

    매년 8월이면 각국 중앙은행 총재와 증시 등 시장 참여자, 그리고 재테크 생활자들의 이목이 미국의 작은 휴양 도시인 와이오밍주로 몰린다. 중요한 고비 때마다 미국 중앙은행의 새로운 통화정책 방향이 모색됐기 때문이다.올해 잭슨홀 미팅의 최대 의제이자 관심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테이퍼링 추진 시기와 방향이 어떻게 결정될 것인가 여부다. 경제성장률, 물가상승률, 실업률, 무역수지 등 각종 경제지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 여부를 가장 정확하게 읽을 수 있는 표적 변수는 ‘통화량’이다. 코로나19 사태 직후처럼 위기 국면일 때에는 돈을 많이 풀고 최근처럼 극복되기 시작하면 돈의 공급을 줄여 나가는, 즉 테이퍼링을 추진하기 때문이다.지난 4월 소비자물가(CPI) 쇼크 이후 말이 많았던 ‘테이퍼링’이 6월 Fed 회의에서 가닥이 잡힌 후 7월 회의에서 재확인됐다. 가장 궁금한 것은 금융위기 이후 위기 발생 4년 만에 거론됐던 테이퍼링이 코로나19 사태 때는 1년 만에 거론된다는 점이다.금융위기는 유동성 위기, 시스템 위기, 실물경기 위기 순으로 극복해야 한다. 위기 극복 3단계 이론으로 볼 때 금융위기는 시스템 위기에서 비롯됐기 때문에 사전에 예고돼 초기 충격이 작은 반면, 시스템 위기를 극복해야 실물경기 회복이 가능해져 위기가 극복될 때까지 시간이 많이 걸린다. 금융위기를 맞아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돈이 적게 풀렸는 데도 2013년에 가서야 테이퍼링이 처음 거론됐던 것도 이 때문이다.반면에 뉴노멀 디스토피아의 첫 사례에 해당하는 코로나19 사태는 초기 충격이 큰 것이 특징이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자

    2021.07.26 13:01:10

    Fed, ‘잭슨홀 미팅’ 이후 통화정책 향방은
  • 금융 위기 때보다 3년 앞서 나온 테이퍼링 논의

    [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 분석]경제·물가상승률·실업률·무역수지 등 각종 경제 지표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 여부를 가장 정확하게 읽을 수 있는 표적 변수는 통화량이다. 코로나19 사태 직후부터 위기 국면일 때는 돈이 많이 풀리고 최근처럼 극복되기 시작하면 돈의 공급을 줄여 나가는 ‘테이퍼링(양적 완화 축소)’이 추진되기 때문이다.말 많았던 테이퍼링은 지난 6월 미국 중앙은행(Fed) 회의에서 가닥이 잡혔다. 궁금한 것은 금융 위기 발생 후 4년 만에 거론됐던 테이퍼링이 코로나19 사태에는 1년 만에 거론됐다는 점이다. 금융 위기는 유동성, 시스템, 실물 경기 순으로 극복해야 한다. 테이퍼링은 경기가 회복돼 후행 지표인 고용 지표가 개선되기 시작하면 추진돼 왔다.Fed, 설립 100년 만에 맞은 코로나19 위기위기 극복 3단계 이론으로 볼 때 금융 위기는 시스템 위기에서 비롯돼 초기 충격이 작을 수 있지만 회복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 금융 위기 당시에는 유동성을 해결하기 위해 돈이 많이 풀렸고 2013년에야 테이퍼링이 처음 거론됐다. 금융 위기 해결에 시간이 걸려서다.반면 뉴노멀 디스토피아의 첫 사례에 해당하는 코로나19 사태는 초기 충격이 매우 컸던 것이 특징이다. 이 사태가 발생하자마자 모든 사람이 공포에 휩싸였고 세계 주가는 한 달 만에 반 토막이 날 정도로 폭락한 것은 하이먼 민스키 리스크 이론에서 가장 위험하다는 ‘아무도 모르는 위험’이기 때문이다.Fed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처하기 위해 1913년 설립된 이후 가 보지 않은 길을 걷고 있다.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매입 대상을 가리지 않고 무제한으로 달러화를 공급하겠다

    2021.07.14 06:23:07

    금융 위기 때보다 3년 앞서 나온 테이퍼링 논의
  • 재닛 옐런의 금리 인상 발언, 고도의 계산 깔린 '묘수'

    [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 분석] 조 바이든 미국 정부의 경제 컨트롤 타워인 재닛 옐런 재무장관의 갑작스러운 금리 인상 발언과 관련된 논쟁이 거세다. 단순한 초보자의 실수라는 의견과 고도의 계산이 깔린 묘수라는 주장이 엇갈린다. 4월 고용 통계가 종전과 달리 노동 수급상 미스 매치로 부진하게 나옴에 따라 옐런 장관의 금리 인상 발언의 진의가 무엇인지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옐런 장관의 발언 이후 가장 큰 비난의 목소리는 ‘초...

    2021.05.17 07:48:16

    재닛 옐런의 금리 인상 발언, 고도의 계산 깔린 '묘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