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LG엔솔, ‘기업 가치 100조원’…선제 투자로 배터리 선두 내달린다

    [스페셜 리포트] LG화학의 배터리 사업이 분사한 LG에너지솔루션이 2020년 12월 1일 공식 출범했다. 1995년 LG화학이 배터리 개발을 시작한 이후 25년 만의 홀로서기다.초대 사령탑인 김종현 사장은 2024년 매출 30조원을 달성해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 1위 지위를 굳힌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김 사장은 1984년 LG생활건강에 입사해 LG그룹 회장실을 거쳐 LG화학에서 소형전지사업부장, 자동차전지사업부장, 전지사업본부장 등을 거친 배터리 전문가로 ‘37년 LG맨’이다.김 사장은 배터리 기술에 대한 뛰어난 이해도를 바탕으로 자동차전지사업부장 시절부터 아우디·다임러그룹 등 유럽과 중국 완성차 업체들로부터 신규 수주를 끌어냈다.2018년부터 전지사업본부장을 맡으며 LG화학 배터리 사업의 본격적인 성장기를 열었다. 폭스바겐·테슬라 등 글로벌 기업들을 고객사로 잇따라 확보하며 LG그룹의 배터리 사업을 명실상부한 세계 1위 반열에 올려놓은 인물로 평가받는다. 연내 IPO 완수·배터리 화재 원인 규명 해결 과제김 사장은 LG에너지솔루션의 기업 가치를 끌어올리기 위해 힘쓰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최대 완성차 업체인 제너럴모터스(GM)와 손잡고 공격적인 투자를 단행하며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부상 중인 미국 전기차 시장을 집중 공략하고 있다.미국 전기차 시장은 바이든 행정부의 전기차 보급 확대 정책에 따라 2025년 240만 대, 2030년 480만 대, 2035년 800만 대 등으로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시장은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과 공급망 변화, 완성차 업체들의 배터리 내재화 추세 등에 따라 환경이 변화하고 있다.김 사장은 배터리 생산 능력을 선제적으로

    2021.10.20 06:01:15

    LG엔솔, ‘기업 가치 100조원’…선제 투자로 배터리 선두 내달린다
  • LG에너지솔루션, GM과 둘째 배터리 합작…EV 배터리 1위 탈환 나선다

    [CEO 24시]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 1위 자동차 업체인 제너럴모터스(GM)와 전기차 배터리 제2 합작 공장을 설립한다. SK이노베이션과의 배터리 분쟁 리스크를 해소한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공격적인 생산능력 확보에 나섰다. LG에너지솔루션은 4월 16일(현지 시간) 미국 테네시 주 박물관에서 메리 바라 GM 회장, 빌 리 테네시 주 주지사,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 등이 참석한 가...

    2021.04.26 07:29:35

    LG에너지솔루션, GM과 둘째 배터리 합작…EV 배터리 1위 탈환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