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삼성, 이재용 복귀 후 다시 뛰는 투자 시계…‘미래’ 준비에 240조 투입

    [비즈니스 플라자] 삼성이재용 복귀 후 다시 뛰는 투자 시계…‘미래’ 준비에 240조원 투입삼성이 반도체·바이오 등 전략 사업에 240조원을 신규로 투자하며 ‘미래’를 준비한다. 또 청년 고용 문제 해소를 위해 4만 명을 직접 고용한다.삼성전자를 비롯한 주요 관계사는 8월 24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투자·고용과 상생 산업 생태계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가석방으로 8월 13일 출소한 지 11일 만에 나온 대규모 투자·고용 계획이다.삼성전자를 비롯한 주요 관계사는 향후 3년간 투자 규모를 240조원으로 확정했다. 그중180조원은 한국에 투자한다. 이를 통해 반도체 분야에선 메모리 시장 절대 우위 유지와 시스템 반도체에선 세계 1위로 도약할 것을 목표로 세웠다. 선단 공정 조기 개발과 선제 투자로 글로벌 리더십을 강화할 계획이다.바이오 사업을 제2의 반도체로 키운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삼성은 바이오 사업 시작 9년 만에 위탁 개발 생산(CDMO) 공장 3개를 완공했고 현재 4공장을 추가로 건설 중이다. 4공장이 완공되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생산 능력이 연 62만 리터로 CDMO 분야의 압도적 세계 1위로 올라설 것으로 전망된다.이와 함께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향후 공격적 투자 기조를 지속해 CDMO 분야에서 5·6공장 건설하고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생산 허브로서의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미래 신기술 역량 강화에도 박차를 가한다. 인공지능(AI) 분야에서는 전 세계 거점 지역에 포진한 글로벌 AI센터를 통해 선행 기술 확보에 나서며 절대 우위의 경쟁력을 확보하기로 했다.최근 유망 사업의 하나로 각광받는 로봇 분야

    2021.08.29 06:05:01

    삼성, 이재용 복귀 후 다시 뛰는 투자 시계…‘미래’ 준비에 240조 투입
  • 허태수 GS 회장, ‘디지털 혁신’으로 미래 사업 이끈다

    [100대 CEO]허태수 GS 회장은 그룹의 디지털 전환을 주도할 수 있는 디지털 마인드와 추진력을 갖춘 리더가 필요하다는 열망 속에서 지난해 말 새로운 리더로 선택됐다. 허 회장은 올해 1월에 열린 신년 모임에서 녹록하지 않은 경영 환경 속에서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면 안 된다는 위기감을 메시지에 담아 직원들과 공유하는 한편 GS가 디지털 전환을 통해 불확실성을 기회로 바꾸는 퍼스트 무버(first mover)가 돼 줄 것을 주문하며 새로운 변화의 시작을 알렸다.이를 위해 허 회장은 디지털·글로벌 역량을 갖춘 인재 확보와 육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강화를 강조하는 한편 일하는 방식과 조직 문화 개선을 위해 애자일(agile)한 조직 문화 구축, ‘오픈 이노베이션’의 생태계 조성 등을 당부했다.그의 취임 이후 GS는 다가올 2022년까지 각 계열사의 주요 시스템 중 80%를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것을 비롯해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업무에 활용할 수 있는 디지털 전환을 내부 목표로 적극 실행 중이다. 또 그룹 지주사인 (주)GS는 언택트 오피스의 구현을 추구했다. 모든 문서 데이터 저장은 클라우드에 할 수 있도록 했고 업무 공유와 협업을 같이 할 수 있는 라인 워크 워크 플레이스(line works, work place) 등 버시스형 소프트웨어(SaaS) 프로그램을 도입해 본격적으로 업무 디지털 전환을 시작했다.직원 개개인의 디지털 업무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태블릿 PC 지급은 물론 비디오 콘퍼런스 장비와 시스템 도입도 발빠르게 진행했다. 이를 통해 계열사와의 화상 회의 및 전문가의 강의도 진행하는 등 다 같이 참여하는 업무 시스템도 구축했다.허 회장은 재계의 저명한 투자가이자

    2021.06.23 06:20:06

    허태수 GS 회장, ‘디지털 혁신’으로 미래 사업 이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