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미래 투자 삼매경 빠진 GS그룹…배터리도 ‘눈독’

    GS그룹이 미래 성장 동력으로 낙점한 바이오, 신재생에너지, 모빌리티, 이커머스, 배터리 등에 공격 투자하며 사업 생태계 무한 확장에 나섰다.허태수 GS그룹 회장은 2022년 화두로 불확실성에 대응하기 위한 사업 생태계 확장을 제시한 바 있다. 지난해 GS그룹은 허 회장의 신사업 발굴 지시에 따라 국내외 관련 스타트업과 벤처캐피털(VC) 등 약 60건에 투자했다.GS그룹은 바이오 분야에서는 보툴리눔 톡신 기업 휴젤을 인수했고 이커머스와 관련해서는 카카오모빌리티, 메쉬코리아 등에 투자하고 쿠캣, 요기요, 펫프렌즈를 인수했다.특히 올해는 GS그룹의 벤처·스타트업 투자에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주)GS가 1월 7일 지주회사 산하에 국내 1호 기업형 벤처캐피털(CVC) ‘GS벤처스’를 설립했기 때문이다.GS벤처스의 설립에 따라 지주회사 체제를 가진 기업 집단의 CVC 설립이 이어지면서 국내 벤처 생태계의 활성화와 대기업의 신성장 협업이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휴젤·쿠캣·요기요 인수…스타트업 투자 큰손으로국내법상 그동안 지주회사의 산하에 금융업을 목적으로 하는 회사를 둘 수 없었으나 2021년 12월 30일 공정거래법 개정안이 발효되면서 벤처 투자를 목적으로 하는 금융사 설립이 가능해졌다.앞서 GS그룹이 한국이 아닌 미국 현지에 해외 투자법인인 GS비욘드, GS퓨처스를 세우고 해외 혁신 스타트업 투자에 매진해온 이유다. 이번 GS벤처스 설립으로 GS그룹은 국내와 해외에 각각 CVC 자회사를 두고 국내외 스타트업에 투자할 수 있게 됐다.GS벤처스는 지주회사 (주)GS가 자본금 100억원을 전액 출자해 지분 100%를 소유한 자회사로, 초대 대표로 허준녕 (주)GS CVC

    2022.02.03 06:00:20

    미래 투자 삼매경 빠진 GS그룹…배터리도 ‘눈독’
  • “미래 먹거리 찾아라” 확 달라진 GS그룹, 다음 타깃은

    [스페셜 리포트]허태수 회장 취임 이후 미래 먹거리를 찾기 위한 GS그룹의 투자 시계가 빨라지고 있다. GS그룹은 올해 대어급 매물이었던 요기요(배달)와 휴젤(바이오)을 연이어 품으면서 인수·합병(M&A) 시장의 다크호스로 부상했다.GS그룹은 그동안 대우조선해양·코웨이·아시아나항공·두산인프라코어 등 대형 딜에 꾸준히 이름을 올리며 M&A 시장의 단골손님으로 불렸지만 번번이 인수가 불발되면서 그룹의 체질을 변화시킬 만한 ‘메가딜’이 없었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급변하는 기업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주요 그룹이 신사업에 조단위 투자를 단행하는 것과 대조적으로 GS그룹에서는 이렇다 할 빅딜 소식이 들리지 않아 대형 M&A에 보수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최근 GS그룹의 투자 기조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GS그룹은 바이오·모빌리티·배달·반려동물 사업에 투자를 단행해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GS그룹은 올해 휴젤·요기요뿐만 아니라 메쉬코리아(배달)·펫프렌즈(반려동물 서비스)·당근마켓(중고거래)·카카오모빌리티(모빌리티)에 투자했다. 주력인 GS칼텍스와 GS에너지 등 정유 업종은 성장 한계에 부닥쳤고 탈탄소 시대가 다가오는 만큼 신사업이 필요한 상황이다.특히 GS칼텍스가 지난해 상반기에만 코로나19의 여파로 1조원이 넘는 적자를 내면서 그룹 전체가 흔들렸던 만큼 신사업 확장을 통해 전통 산업에 대한 의존도를 낮춰야 할 필요성도 커졌다.  허태수의 바이오 베팅…보톡스 1위 휴젤 인수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GS그룹의 지주회사

    2021.09.07 06:03:08

    “미래 먹거리 찾아라” 확 달라진 GS그룹, 다음 타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