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BTS ‘둘! 셋!’이 이런 노래였다니…술, 담배보다 더 위로되는 노래들 [스타트업 비긴 어게인]

    [한경잡앤조이=김철진 프립 매니저] 누구나 위대한 꿈을 가지고 스타트업을 창업합니다. 각자의 사업 아이템을 통해 나타날 혁신을 기대하면서 말이죠. 하지만 꿈꾸던 장밋빛 미래와는 다른 현실을 마주하게 됩니다. 믿었던 아이템이 성공하리라는 보장도 없고, 수장이 되어 기업을 경영하는 것도 결코 쉬운 일이 아니죠. 링크드인의 공동창업자인 리드 호프만은 “스타트업 창업은 절벽에서 뛰어내리면서 동시에 비행기를 만들어 날아오르는 것과 같다”고 표현했습니다. 비행기를 만들지 못한다면? 끔찍한 결과를 맞이할 뿐입니다.흔히 스타트업의 성장을 J커브(J-Curve)로 묘사합니다. 본래는 무역수지개선 효과를 나타내는 경제학 용어이지만 초기 적자 구간을 거치다 특정 순간이 되면 알파벳 J모양처럼 급격하게 성장하는 모습을 이상적인 성장 모형으로 삼은 것이지요. 유니콘을 넘어 데카콘으로 성장하는 많은 스타트업들이 이러한 퀀텀 점프를 경험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흔히 이들의 고속성장에만 주목할 뿐, 그들이 겪었던 지난한 고난의 시기는 잘 알지 못합니다.함께 동고동락하던 팀원과 이별해야 하는 순간도 있고, 천재지변과 같은 불가항력의 요인으로 사업에 어려움을 겪기도 하며, 투자 유치에 피 말리는 순간도 있습니다. 한 기업의 대표 역할을 하고 있는 창업자들은 어쩌면 보통 사람과는 다른 스트레스를 겪으며 살아가는 사람들일 것입니다. 다행히 저는 창업자가 아니지만, 만약 제가 창업자이자 한 스타트업의 대표였다면 매일 밤을 술과 약으로 보내야 했을지도 모릅니다.오늘도 회사 생각에 잠 못 이루는 분들이 계신다면, 술과 담배 대신 음악을 틀어 보시는 것은 어떨까

    2021.11.01 10:42:30

    BTS ‘둘! 셋!’이 이런 노래였다니…술, 담배보다 더 위로되는 노래들 [스타트업 비긴 어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