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대표 경기 방어주 IBM, 구조 조정도 마쳤다

    [돈 되는 해외 주식]미국 중앙은행(Fed)의 긴축 속도가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밸류에이션이 높은 기술주 종목에 대한 경계심이 높아지고 있다. 반대로 방어주 성격이 강한 종목에 대한 선호도는 높게 나타나고 있다. 대표적 방어주는 IBM이다.IBM은 방어주로서 시장 대비 안정적인 주가 흐름을 보이고 있는 종목 중 하나다. 특히 지난해 전략 사업에 집중하는 사업 구조 조정을 진행하며 효과가 실적을 통해 나타나고 있다. IBM은 지난해 기존 주력 사업부 중 하나인 정보기술(IT)지원서비스사업부 분사를 마무리했다. 이후 사업부를 크게 소프트웨어·컨설팅·인프라로 간소화했다. 소프트웨어사업부는 ‘하이브리드 플랫폼 & 솔루션’ 사업을 포함하고 있다. 여기에는 IBM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사업의 동력이라고 할 수 있는 ‘레드햇(Red Hat)’을 비롯해 자동화, 데이터 분석, 보안 등 주요 소프트웨어 부문이 소속돼 있다.올해 1분기 IBM의 전체 소프트웨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환율 영향 제외 기준, 이하 동일) 증가하며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 가고 있다. 특히 레드햇의 매출은 21% 증가하며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사업 성장을 견인했다.IBM이 소프트웨어 사업과 함께 중·장기적으로 매출을 늘리려는 분야는 컨설팅이다. 기업들은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IT 자원을 클라우드 시스템으로 이전하는 것을 미래 전략의 주요 과제로 삼고 있다. 이는 IT 컨설팅의 수요 증가로 이어진다.이러한 우호적인 환경에 따라 IBM의 컨설팅 사업은 2021년 하반기부터 성장 속도가 빨라졌다. 2022년 1분기 실적은 성장 가속화를 확인해 줬다. 컨설팅 매출은 전

    2022.05.05 17:30:03

    대표 경기 방어주 IBM, 구조 조정도 마쳤다
  • 멀티 클라우드 시장 노리는 IBM·알파벳

    [돈 되는 해외 주식]현대 사회의 상권과 업무 환경이 클라우드로 변화하면서 2개 이상의 클라우드를 이용하는 멀티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관리 서비스도 함께 성장하고 있다.멀티 클라우드 관리 솔루션은 여러 개의 클라우드를 하나로 연동해 클라이언트가 쉽고 편하게 다수의 클라우드가 제공하는 장점만 이용하 수 있도록 돕는 솔루션으로, IBM(레드햇), 구글(Anthos), VM웨어(Tanzu)가 대표적 기업이다.VM리서치에 따르면 멀티 클라우드 관리 시장은 117억2000만 달러(2018~2026년)까지 연평균 30% 성장이 예상되고 글로벌 커뮤니케이션그룹 PR뉴스와이어의 모회사인 시전(Cision)은 하이브리드 시장이 1719억 달러(2017~2025년)까지 연평균 22% 성장을 예상하고 있다. 구조상 사설 클라우드의 포함 여부에 따라 멀티와 하이브리드 시장으로 나뉘므로 솔루션 제공 기업에는 사실상 같은 시장이다.멀티 클라우드 수요가 증가하는 이유는 위험 분산, 업무 스킬 향상, 비용 절감에 있다.한 개의 클라우드만 사용하면 서버가 다운되거나 데이터센터 화재 등 예상하지 못한 리스크에 노출되므로 2개 이상의 클라우드를 사용하는 추세가 증가하고 있다. 업무 스킬 관점에서는 아마존과 구글 등이 제공하는 클라우드의 특성이 다르므로 여러 개를 함께 이용할 때 각 클라우드의 장점만 골라 사용할 수 있어 능률이 향상된다. 또한 퍼블릭 클라우드를 이용하면 구축 비용이 발생하지 않고 사용한 양만큼만 비용을 지불해 비용 효율성이 높아진다.멀티 하이브리드 수요가 증가하면서 여러 개의 클라우드를 관리해 주는 쿠버네티스 컨테이너 관리 솔루션 기술도 발달하고 있다. IBM·구글·VM웨어가 대표적인 기업이다.컨테이너는 여

    2022.02.28 17:30:12

    멀티 클라우드 시장 노리는 IBM·알파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