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에이미 조의 100타 전략] 정확하게, 더 멀리 보내기 위한 드라이버 샷의 첫걸음

    [에이미 조의 100타 전략]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골프가 제2의 호황기를 맞은 가운데 골프에 막 입문한 ‘골린이’들도 쉽게 볼 수 있다. 골린이라면 누구나 드라이버를 프로 선수들처럼 멋지게 잘 치고 싶은 마음이 있을 것이다. 드라이버는 골프채 중 길이가 가장 긴 클럽이다. 다른 클럽들과 달리 공을 티에 높게 꽂아 스윙을 해야 하므로 아마추어 골퍼들은 혼란스러워 한다. 처음 스윙을 배우고 가장 익숙한 7번 아이언의 스윙 대로 드라이버 스윙을 하게 되면 슬라이스가 나거나 훅 구질이 나오기 때문이다. 골프 클럽의 길이에 따라 몸의 움직임과 스윙·템포 등이 달라지는데 드라이버에 맞는 스윙을 찾아야 정확하게 더 멀리 드라이버 샷을 할 수 있다. 드라이버를 잘 치기 위해서는 드라이버 셋업을 정확히 이해해야 한다. 프로 골프 선수들도 기본 중의 기본인 셋업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 셋업이 잘못되면 스윙 궤도가 처음부터 틀어지기 때문에 드라이버 셋업을 정확히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드라이버 셋업 ‘대문자 K’를 기억하자드라이버 셋업은 아이언과 달리 공의 위치를 왼발 뒤꿈치 앞쪽에 둔다. 스탠스는 발 안쪽 보폭이 어깨너비 정도 유지하는 것이 좋다. 즉, 7번 아이언보다 약 5~7cm 더 넓게 서야 한다. 손의 위치는 그립 끝부분이 배꼽과 왼쪽 골반 사이에 오게 한다. 드라이버 셋업을 끝낸 후 오른쪽 엉덩이를 타깃 쪽으로 2~3cm 밀어주면서 어깨와 팔뚝이 정렬되게 한다. 이때 왼쪽이 일자를 이루게 되며 이 모습을 ‘대문자 K 셋업’이라고 부른다. 대문자 K 셋업을 하게 되면 슬라이스나 미스 샷을 손쉽게 바

    2021.10.09 06:00:07

    [에이미 조의 100타 전략] 정확하게, 더 멀리 보내기 위한 드라이버 샷의 첫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