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진격의 K방산’ 현대로템, 노르웨이 콩스버그와 맞손…글로벌 시장 공략

    현대로템이 노르웨이 최대 규모의 방산업체와 협력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현대로템은 노르웨이 콩스버그(Kongsberg Defence & Aerospace AS)와 방산 협력 합의서(Teaming Agreement)를 체결했다고 9월 28일 밝혔다. 콩스버그는 세계 최고 수준의 지상 무기·항공 우주 시스템 및 솔루션을 공급하는 노르웨이 최대 규모의 방산업체다.현대로템은 2021년 8월 콩스버그와 전차 사업에 협력하기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력합의서 체결을 통해 양사간 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하게 됐다.9월 21일 콩스버그 관계자들이 대한민국방위산업전에 참가한 현대로템 전시관을 방문해 체결된 이번 협력 합의서에는 현대로템과 콩스버그의 글로벌 방산 시장 공략을 위한 제품 개발, 영업 활동 등에 대한 협력 내용이 담겼다.특히 양사는 원격 무장 장치, 디지털 통합 시스템 등 콩스버그 제품을 K2 전차, K808 차륜형 장갑차 등 현대로템의 지상 무기 체계 플랫폼에 적용해 판매하는 전략적 협력 관계를 수립했다.또 현대로템의 차세대 전차 및 차륜형 장갑차를 위한 무인 포탑, 무인기 방호 시스템 등 미래 잠재적 제품군 개발도 함께하기로 했다.현대로템은 이번 협력 합의서를 통해 콩스버그와 함께 전차, 장갑차 등 지상 무기 체계 플랫폼을 한 층 더 강화할 수 있는 첨단 운용 시스템을 개발 및 적용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제품 경쟁력 제고 효과를 보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노르웨이 현지 업체인 콩스버그와 협력함으로써 노르웨이 전차 사업 공략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로템은 노르웨이 전차 사업 수주를 목표로 영업 활동을 하고 있으며 올해 1월부터 2월까지 현지에서 K2 전차 동계 시험 평

    2022.09.28 09:31:31

    ‘진격의 K방산’ 현대로템, 노르웨이 콩스버그와 맞손…글로벌 시장 공략
  • ‘K방산’ 일냈다…현대로템, 폴란드에 4.5조 규모 K2 전차 첫 수출

    한국의 주력 전차인 K2 전차가 첫 해외 진출에 성공했다. 현대로템은 8월 26일(현지 시간) 폴란드 모롱그 지역 군부대에서 폴란드 군비청과 4조 4992억원 규모의 K2 전차 수출 계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이번 계약은 2022년 7월 폴란드와 체결한 K2 전차 1000대 수출 기본계약의 실행계약으로 긴급소요가 발생한 1차 인도분 180대에 대한 세부조건을 담았다.한국 유일의 전차 생산기업인 현대로템은 1976년 전차 생산 1급 방산업체로 지정되면서 본격적인 한국형 전차 개발을 시작했다. 1984년 최초의 한국형 전차인 K1 전차를 개발해 1990년대 성능개량을 통해 K1A1, K1E1, K1A2 등 개량 모델을 생산한 바 있다. 이후 1995년 차세대 전차를 도입하기 위해 개발 프로젝트에 돌입했으며 2008년 K2전차의 운용시험을 종료하고 비로소 2014년 양산과 실전 배치에 들어갔다.이번 K2 전차 수출은 한국 전차의 기술력과 품질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전차 완성품을 수출하는 첫 사례다. K2 전차의 첫 해외 진출은 향후 다른 국가로의 진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현재 K2 전차는 한국의 독자 기술로 개발돼 현재 한국군의 주력 전차로 활약하고 있다. 성능면에서도 세계적인 전차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또한 독자 개발을 통한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수요자의 요구에 맞춘 전차 생산을 할 수 있다.현대로템의 폴란드 진출 노력은 폴란드 군 현대화 사업의 일환인 차세대 전차 도입 계획을 발표한 시점부터 시작된다. 폴란드는 자국 내 구형 전차를 교체하기 위해 세계 유수의 방산기업에 사업 참여를 요청했으며 현대로템은 2020년 기존 K2 전차를 개조해 폴란드 맞춤형 모델인 K2PL을 제안한 바 있다.특히 이번 K2 전

    2022.08.29 17:45:54

    ‘K방산’ 일냈다…현대로템, 폴란드에 4.5조 규모 K2 전차 첫 수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