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폴란드가 찜한 K2 전차, 3개월 만에 180대 초고속 출고

     현대로템이 10월 19일 경남 창원공장에서 폴란드로 수출하는 K2 전차의 첫 출고를 기념하기 위한 ‘K2 전차 폴란드 갭필러 출고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갭필러(Gap Filler)는 군에서 구형 전차와 차기 신규 전차 도입 시기 사이를 메운다는 의미다. 최근 차세대 전차 도입 계획을 발표한 폴란드는 노후화된 구형 전차를 신속하게 대체하기 위해 한국에서 생산되는 K2 전차 180대를 우선 인도받기로 결정했다.이날 초도 출고되는 K2 전차는 총 10대로 나머지 전차 물량은 향후 2025년까지 폴란드에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현지에 도착한 K2 전차는 인수 검사 등 절차를 거쳐 부대에 실전 배치된다.이날 행사에는 피오트르 오스타셰프스키 주한 대사와 스와보미르 스비옹택 주한 무관, 알렉산데르 마르티슈니스 주한 무관 내정자, 마시에이 야브온스키 육군 참모장 등 주한 폴란드 대사관 및 군 관계자들과 원종대 국방부 전력정책관, 엄동환 방위사업청장, 엄용진 육군 군수사령관, 허건영 국가기술품질원장, 이용배 현대로템 사장 등 정부 및 군 관계자, 유관 기업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앞서 현대로템은 올해 7월 폴란드 군비청과 K2 전차 긴급소요 및 폴란드형 K2 전차 수출 기본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어 8월에는 K2 전차 1차 인도분인 180대에 대한 수출 실행 계약을 맺으며 사상 첫 한국형 전차 수출이 성사됐다.특히 이번 K2 전차의 폴란드 진출이 이뤄지기까지는 한국 정부의 방산 세일즈 외교가 큰 몫을 담당했다. 올해 6월 윤석열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서 폴란드와 정상회담을 갖고 방산 부문 협력에 대한 심층적인 논의를 나눴다.5월에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한국에 방문

    2022.10.19 15:32:55

    폴란드가 찜한 K2 전차, 3개월 만에 180대 초고속 출고
  • 현대로템, 폴란드와 K2 전차 1000대 수출 기본 계약 체결

    현대로템은 폴란드 군비청과 한국군의 주력 지상무기인 K2 전차 1000대를 수출하는 기본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이번 기본 계약은 향후 진행될 개별 실행계약 체결 이전에 하는 폴란드 측의 절차로 사업 예산을 설정하기 위한 총 물량과 사업 규모를 결정하기 위해 체결됐다. 실행 계약에는 1·2차 인도분에 대한 각각의 납기와 상세 사양, 교육 훈련, 유지 보수 조건 등 세부 사항이 명기될 예정이다.현대로템은 1차로 국내 생산 K2 전차 긴급 소요분을 폴란드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후에는 폴란드 현지 공장에서 생산되는 물량과 국내 생산 물량이 최종 인도될 계획이다.2차 물량부터는 폴란드 군사 체계에 표준화되고 추가 사양이 들어간 K2 전차가 현지에서 양산된다. 이번 계약으로 폴란드도 자체 전차 생산 능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폴란드는 2022년 5월 이번 계약 체결을 위해 현대로템 창원공장에 직접 K2 전차 실사를 벌이는 등 계약 추진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왔다.올해 6월 폴란드 국영방산그룹 PGZ(Polska Grupa Zbrojeniowa S.A.)은 현대로템과 프랑스 국제방산전시회 ‘2022 유로사토리’에서 전차·장갑차 공동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기도 했다.현대로템은 이번 계약 체결로 K2 전차 완성품의 해외 첫 수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현대로템은 2008년 터키에 K2 전차 기술 이전에 성공하는 등 우수성을 입증한 바 있다. 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2022.07.28 17:56:26

    현대로템, 폴란드와 K2 전차 1000대 수출 기본 계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