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현대글로비스 LNG 운송 사업 진출... 우드사이드와 15년 장기계약

    현대글로비스가 세계적 에너지 기업인 우드사이드와 최대 15년 장기계약을 맺고 액화천연가스(LNG) 운송 사업에 본격 뛰어든다.이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LNG 시장에 대응해 기존의 자동차선 운송 중심의 해운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동시에 현대글로비스는 가스 운송 노하우를 확보해 향후 수소 공급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발휘하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글로벌 SCM 전문기업 현대글로비스는 호주 에너지기업 우드사이드(Woodside)와 LNG 장기운송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이날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계약 체결식에는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와 멕 오닐 우드사이드 대표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우드사이드와 계약한 최초의 아시아 선사다.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서비스를 우드사이드의 뛰어난 자원 개발 능력과 결합해 전 세계 핵심 수요처에 최적의 LNG 공급망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급성장 LNG 운송 시장, 2024년 본격 진출해 해운 외연 확대호주에 본사를 둔 우드사이드는 1954년 설립 후 LNG/원유 생산, 시추 탐사 등 자원개발을 전문적으로 하는 글로벌 에너지기업이다. 전세계 LNG 공급량의 약 5%를 차지하는 호주 최대 LNG 생산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호주 정부가 주도하는 그린 에너지 개발 사업에도 적극 참여 중이다.현대글로비스는 우드사이드와 계약 수행을 위해 선박 신조에 나선다. 배가 인도되는 2024년 하반기부터 사업을 본격 개시할 예정이다. 호주에서 생산된 LNG를 실어 동북아시아 등 글로벌 수요처에 나르는 구도다.계약기간은 기본 10년에 연장(5년) 옵션이 추가된 최대 15년이다. 업계에서는 현대글로비스가 진입장벽이 높은 가

    2022.04.12 11:37:12

    현대글로비스 LNG 운송 사업 진출... 우드사이드와 15년 장기계약
  • 두산중공업, 한국가스공사 당진 LNG기지 저장 탱크 수주

    두산중공업이 당진 LNG기지 1단계 사업의 1~4호기 저장 탱크 건설 공사를 한국가스공사에서 수주했다.해당 사업은 국내 액화천연가스(LNG) 수급의 안정성을 향상하기 위해 충남 당진시 석문국가산업단지 내 약 89만㎡ 부지에 보관 기지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계약 금액은 약 6100억원이다.두산중공업은 한국가스공사 당진 LNG기지에 국내 최대 규모인 27만㎘(킬로리터)급 LNG 저장 탱크 4기와 초저온 펌프 등의 부속 설비를 공급한다.두산중공업은 충청 지역 건설 업체인 구일종합건설과 컨소시엄을 구성, 경쟁 입찰에 참여해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 컨소시엄 비중은 두산중공업 90%, 구일종합건설 10%다. 공사는 LNG 저장 탱크와 지면을 일자형으로 조성하는 지상식 건설 방식으로 진행한다.두산중공업은 1997년 한국가스공사 인천기지 11·12호 저장 탱크를 시작으로 2007년 평택기지 18·19호와 통영기지 15·16호, 2010년 삼척기지 5~7호 등 총 9기의 LNG 저장 탱크를 수주한 바 있다.박인원 두산중공업 플랜트 EPC BG 부사장은 “최근 발표된 ‘제14차 장기 천연가스 수급 계획’에 따르면 국내 LNG 수요는 올해 약 4600만 톤에서 2034년 약 5300만 톤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LNG 저장 탱크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추가 수주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최은석 기자의 다른 기사가 궁금하다면 본 문단을 클릭한 후 기자 페이지에서 ‘구독’을 눌러 주세요. 증권, 제약·바이오, 철강, 조선 업종 등에서 나오는 재테크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2021.07.31 06:00:22

    두산중공업, 한국가스공사 당진 LNG기지 저장 탱크 수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