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대우조선해양, 5021억 규모 LNG 운반선 2척 수주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그룹 산하 마란가스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2척을 5021억원에 수주했다고 6일 발표했다.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선박은 17만4000㎥급 대형 LNG 운반선이다. 대우조선해양의 이중 연료 추진 엔진(ME-GI)과 재액화설비(GasManagement System)를 탑재해 온실 가스의 주범인 메탄 배기가스의 대기 배출을 줄일 수 있다.대우조선해양은 선박들을 옥포조선소에서 건조해 2025년 하반기 선주 측에 인도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11월 안젤리쿠시스그룹과 계약한 선박의 옵션 물량이다.안젤리쿠시스그룹은 대우조선해양의 최대 고객이다. 1994년 이후 이번 계약까지 114척의 선박을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했다. 지난해 취임한 마리아 안젤리쿠시스 회장의 첫째 신조 프로젝트를 대우조선해양에 맡기고 2개월 만에 옵션을 행사한 만큼 선주 측의 무한한 신뢰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는 게 대우조선해양의 설명이다.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호황이던 지난해보다 열흘 정도 이른 시점에 첫 수주에 성공해 올해 전망도 밝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LNG 운반선을 중심으로 친환경 고부가가치 선박 위주의 선별 수주를 통해 일감과 수익성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2022.01.06 13:06:13

    대우조선해양, 5021억 규모 LNG 운반선 2척 수주
  • 삼성중공업, LNG 운반선 1척 추가 수주

    삼성중공업은 중남미 지역 선사에서 2400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27일 공시했다.삼성중공업은 해당 선박을 2024년 12월까지 건조해 선사에 인도할 예정이다.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총 80척(LNG 운반선 22척, 컨테이너선 44척, 원유 운반선 14척), 122억 달러(약 14조5000억원)의 수주를 기록했다. 이는 연간 목표 91억 달러를 34% 초과한 것으로 2013년 133억 달러 이후 최대 수주 실적이다.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기술 경쟁력을 앞세워 LNG 운반선 등 고부가 친환경 선박 수주에 집중하는 차별화 전략으로 영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며 “글로벌 LNG 물동량 증가와 환경 규제 강화로 인한 선박 교체 수요로 LNG 운반선 발주의 증가세는 내년에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2021.12.27 11:21:01

    삼성중공업, LNG 운반선 1척 추가 수주
  • 삼성중공업, LNG 운반선 3척 수주…연 목표 30% 초과 달성

    삼성중공업은 버뮤다 지역 선사와 오세아니아 지역 선사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2척과 1척(총 수주 금액 7339억원)을 각각 수주했다고 7일 공시했다.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으로 올해 누적 수주 실적을 78척(LNG운반선 20척·컨테이너선 44척·원유운반선 14척), 118억 달러(약 14조원)로 늘리며 연간 목표 91억 달러를 30% 초과 달성했다.삼성중공업은 올해 전체 수주 실적 중 LNG를 추진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 선박 비중이 70%(47척, 82억 달러)에 달하는 등 고부가 선박 위주로 수주 잔고를 늘려가고 있다.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국제해사기구(IMO)의 온실가스 배출 규제 대응을 위한 LNG 제품 수요가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LNG 기술 초격차 전략을 통해 시장 지배력을 더욱 확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2021.12.07 10:27:27

    삼성중공업, LNG 운반선 3척 수주…연 목표 30% 초과 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