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자산 10조 돌파’ LX그룹, M&A 본격 시동

    영업이익은 3배 늘었고 자산은 10조원을 돌파했다. 좋은 실적에 힘입어 출범 1년 만에 재계 순위 40위권에 안착했다. 구본준 회장이 이끄는 LX그룹이 LG에서 독립한 지 1년 만에 받아든 성적표다. 출범 후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개선 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해 홀로서기를 시작한 LX그룹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공급망 차질과 물류난 등 경영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도 순조롭게 출발했다. 출범 2년 차인 올해는 미래 먹거리 발굴에 집중한다. 기존 사업을 확장하고 새로운 사업을 찾기 위해 인수·합병(M&A)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원자재 거래를 주업으로 삼는 LX인터내셔널과 시스템 반도체 설계 회사(팹리스)인 LX세미콘이 양 축이 돼 그룹의 성장 동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 LX인터내셔널은 인도네시아 니켈 광산 등 2차전지 원료와 신재생에너지 영역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찾고 있다. LX세미콘은 디스플레이 구동칩(DDI)에 치중된 사업 구조를 다각화하기 위해 M&A에 나서며 팹리스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구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도 “신사업은 기업의 미래 성장에 가장 중요한 밑거름”이라며 사업의 질적 성장과 함께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요구했다.지난해 수익성과 성장성을 입증한 LX그룹의 다음 과제는 LG 의존도 줄이기다. LX인터내셔널의 지난해 매출 중 57%가 LG그룹에서 나왔다. LX세미콘도 LG디스플레이·LG전자 등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상태다. 대기업 집단 소속 회사가 친족 분리를 신청하면 최근 3년간 모기업 집단과의 상세 거래 내역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한다. 일감 몰아주기를 차단하기 위해 분리가 완료된 후에도 3년간 거래 내

    2022.06.02 06:04:01

    ‘자산 10조 돌파’ LX그룹, M&A 본격 시동
  • LX 출범 4개월, 구본준호는 순항 중

    [비즈니스 포커스]“1등 DNA를 가져 달라.”구본준 LX홀딩스 회장의 당부가 성적으로 돌아왔다. 출범 4개월, 지난 5월 3일 LG그룹에서 계열 분리한 LX그룹이 성장 가도를 달리고 있다. 증권가에선 이번 2분기 성적이 피크가 아닐 것이란 기대감마저 나오고 있다. LX는 출범 전부터 성장 잠재력을 갖춘 회사들을 주력 기업으로 육성해 기업 가치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분할 이후 더 잘나가는 LX그룹의 3형제(LX인터내셔널·LX하우시스·LX세미콘)를 살펴본다.LX 3형제, 분할 후 훨훨 구본준 회장이 이끄는 LX그룹은 지난 5월 탄생했다. LG그룹에서 계열 분리한 LX홀딩스가 공식 출범하면서 구본준 전 LG그룹 고문이 LX홀딩스의 신임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를 맡았다. 구 회장은 고 구자경 LG 2대 회장의 3남으로 구광모 LG 회장의 숙부다.구 회장은 5월 3일 창립 이사회에서 “LX홀딩스에 속한 자회사는 1등 DNA와 세계를 무대로 한 개척 정신을 가진 기업”이라며 “1등 DNA를 LX 전체에 뿌리내리고 가장 소중한 자산인 사람을 통해 구성원 모두의 자랑이 되는 좋은 기업을 함께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LX홀딩스는 6월 30일 기준 LX인터내셔널·LX하우시스·LX MMA·LX세미콘 등 총 4개의 자회사를 보유하고 있다. 과거 LG상사·LG하우시스·LG MMA·실리콘웍스로 불리던 기업들이다. 이들은 지난 7월 1일 이름을 바꾸고 LX의 완전한 일원으로 자리했다.LX인터내셔널“석탄 우려 지우고 ESG 기업 변신”대표적인 자회사인 LX인터내셔널은 과거 럭키금성상사에서 LG상사로 바뀐 지 26년 만에 이름을 바꿔 달았다.사명 변경 후 처음 받은 성적표는 ‘A+’다. 금융감독원

    2021.09.01 06:00:05

    LX 출범 4개월, 구본준호는 순항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