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코닥·CNN 입는 1020, ‘라이선스 브랜드’가 뜬다

    [비즈니스 포커스] 3040세대에게 ‘코닥’은 소풍날 챙기던 아날로그 카메라 브랜드다. 하지만 요즘 1020세대에게 ‘코닥’은 ‘정해인 패딩’으로 더 친숙하다. 지난해 패션 시장에서는 과거 유명했던 브랜드를 라이선스해 소비자들에게 다가가는 전략이 성행했다. 아웃도어 전문 브랜드 디스커버리와 내셔널지오그래픽 등의 성공 이후 코닥·빌보드·CNN 등 패션과 접점이 없는 유명 브랜드들이 패션 브랜드로 재탄생했다. 삼성패션연구소는 지난해 말 발표한 ‘2022년 패션 시장 전망 및 2021년 패션 산업 10대 이슈’에서 지난해 패션 산업의 주요 이슈로 ‘라이선스로 돌아온 유명 브랜드’를 꼽았다. 젊은 세대에게는 낯설고 누군가에겐 익숙한 추억인 오래된 유명 브랜드들이 ‘K라이선스 브랜드’로 다시 등장한 것이다.   한국 찍고 중국 점령 나선 라이선스 브랜드 지난해 주가와 실적 두 마리 토끼를 잡은 패션 기업은 에프앤에프(F&F)다. MLB·디스커버리 등 브랜드 파워에 힘입어 F&F는 지난해 증시에 상장한 패션 기업들 중 시가 총액 1위에 올라섰다. F&F의 선전에는 라이선스 브랜드가 큰 역할을 했다. F&F는 디스커버리의 성공으로 ‘라이선스 브랜드 명가’라는 별칭을 얻었고 중국 시장에서 MLB가 히트하면서 안정적인 수익 기반을 마련했다. F&F가 1997년 한국 판권을 들여와 유통하기 시작한 MLB는 높은 인지도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바뀐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 덕분에 아시아 시장에서 ‘스트리트 브랜드’로서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특히 커다란 모노그램 로고

    2022.01.14 06:00:17

    코닥·CNN 입는 1020, ‘라이선스 브랜드’가 뜬다
  • 글로벌 소비자 ‘눈도장’…해외 스포츠 리그 접수한 韓 기업

    [스페셜 리포트] 10월 19일 미국 프로농구(NBA)의 개막을 앞두고 LA레이커스와 브루클린 네츠는 10월 3일 미 로스앤젤레스(LA) 스테이플스센터에서 프리 시즌 경기를 치렀다. 정규 시즌을 앞두고 전열을 가다듬는 연습 경기에 불과했지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두 팀의 경기를 보기 위해 경기장을 찾은 관중들이 인산인해를 이뤘다. 특히 이날 LA레이커스 선수들은 새로운 유니폼을 입고 나와 경기 외적으로도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선수들이 입고 있는 유니폼 왼쪽 상단에 CJ제일제당의 한식 브랜드 ‘비비고’의 패치가 선명하게 새겨 있었다.한국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의 인지도를 끌어올리기 위한 수단 중 하나로 ‘스포츠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수많은 국가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미국 프로농구(NBA), 미국 프로풋볼리그(NFL) 등과 같은 스포츠 리그 또는 여기에 소속된 구단들과 파트너십을 잇달아 체결하고 있다.전 세계적으로 강력한 팬덤을 형성하는 이들을 활용해 해외 고객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찍어 글로벌 매출을 증대시키겠다는 전략이다.CJ제일제당 또한 지난 9월 NBA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팀으로 손꼽히는 LA레이커스와 글로벌 마케팅 파트너십을 체결했다.CJ제일제당 측은 현재 정확한 계약 금액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다만 LA타임스 등 미국 현지 언론 보도를 보면 양측은 5년간 1억 달러(약 1200억원)에 계약한 것으로 추정된다.LA레이커스 선수들은 2026년까지 ‘비비고’의 로고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서게 된 것이다. 그 대가로 CJ제일제당은 매년 2000만 달러(약 250억원)에 달하는 돈을 LA레이커스에 지불

    2021.10.11 06:09:07

    글로벌 소비자 ‘눈도장’…해외 스포츠 리그 접수한 韓 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