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100대 CEO-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지주 출범 10년…‘순이익 2조원 시대’ 열다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은 금융지주 출범 이후 둘째 농협 내부 출신이다. 대표적인 기획·전략통으로 꼽히는 그는 농협금융의 실적 개선과 디지털 전문성 측면에서 인정받고 있다. 특히 손 회장은 2015년 스마트금융부장 재임 시 NH핀테크혁신센터 설립, 한국 최초 오픈 API 도입에 크게 기여했다. 농협 내 최고 디지털 전문가로 손꼽힌다. 2019년부터 NH농협금융지주에서 사업전략부문장과 경영기획부문장, NH농협은행 은행장을 역임하면서 농협금융의 호실적을 이끌어 냈다. 임기 첫해인 2021년 ‘순이익 2조원’을 달성했다. NH농협금융지주는 2021년 연결 기준으로 순이익 2조2919억원을 냈다. 2020년보다 32% 증가한 것이다. NH농협금융지주 측의 설명에 따르면 이자 이익과 비이자 이익의 균형 성장과 선제적 리스크 관리가 지주회사 출범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하는 데 주효했다. 핵심 자회사인 NH농협은행과 NH투자증권 외에 NH농협생명·NH농협손해보험·NH농협캐피탈 등의 계열사들이 고른 실적 성장세가 돋보였다.   손 회장은 비은행 계열사의 사업 영역별 특성에 맞춰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힘쓰고 있다. 전체 순이익에서 NH농협은행이 차지하는 비율은 65.4%로 여전히 편중돼 있는 수익 구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다. NH농협생명과 NH손해보험 등 보험 계열사는 수익성이 좋은 보장성 보험 판매에 집중하고 있다. NH아문디자산운용·NH농협리츠운용·NH벤처투자는 투자 상품을 중심으로 경쟁력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손 회장은 NH농협금융지주 출범 10주년을 맞아 새 비전과 함께 핵심 전략 과제를 발표했다. 지난 3월 출범 10주년 기념식에서 그는 “새로운 농협

    2022.07.07 06:00:06

    [100대 CEO-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지주 출범 10년…‘순이익 2조원 시대’ 열다
  •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농협 내 최고 'IT 전문가'...디지털 혁신 이끈다

    [스페셜 리포트] 파워 금융인 30 -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손병환(59) NH농협금융지주(이하 농협금융) 회장은 올해 1월 취임했다. 그의 경영 철학은 확고하다.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올 디지털(all-digital)’을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소비자 관점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금융 플랫폼을 만들기 위한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손 회장은 오랜 기간 농협에 몸담아 온 인물이다. 1990년 농협중앙회...

    2021.03.22 07:35:29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농협 내 최고 'IT 전문가'...디지털 혁신 이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