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탐 송 오라클 사장 “올해 국내 클라우드 분야 세자릿수 성장 목표”

    ”지난해 국내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CI) 도입 및 활용 고객 성장률은 전년 대비 세자릿수 이상 늘었습니다. 고객의 클라우드 활용율 역시 전년 대비 세자릿수 이상으로 증가했습니다. 올해도 세자릿수 이상 성장을 달성하려 합니다.“탐 송 한국오라클 사장은 지난 3일 비대면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 하반기 오라클의 국내 클라우드 사업 확장에 대한 청사진을 내놓았다. 클라우드 도입 기업이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인 만큼 규모가 커지는 시장에서 승기를 잡겠다는 방침이다. 오라클은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쓰는 고객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지속하면서 신규 클라우드 고객도 유치한다는 방침이다. 오라클은 데이터베이스(DB) 소프트웨어 시장의 1인자로 군림하고 있지만, 클라우드 시장에서는 아마존웹서비스(AWS)나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클라우드플랫폼(GCP)에 비해 후발주자다. 하지만 최근에는 전세계 데이터센터(리전)을 30개로 늘리고 올해 말까지 8개 리전을 추가하는 등 클라우드 사업을 공격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서울과 춘천에 리전을 운영하고 있다. 오라클의 클라우드 분야 성장세는 높은 편이다. 시장분석업체 가트너는 2025년까지 클라우드 인프라 및 플랫폼 서비스(CIPS) 시장에서 오라클의 점유율이 지금의 두 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슷한 기관인 IDC도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공급업체 만족도 조사 결과 오라클이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탐 송 사장은 ”매출기준 국내 50개 기업 중에서 32개사가 오라클의 클라우드를 채택 및 사용하고 있다“라며 ”하나금융그룹, HMM, 코스콤 등 디지털 전환을 수행하는 대기업은 물론 초록마을,

    2021.08.06 06:00:09

    탐 송 오라클 사장 “올해 국내 클라우드 분야 세자릿수 성장 목표”
  • 1년 만에 뒤바뀐 평가…OCI의 '폴리실리콘 뚝심' 통했다

    [비즈니스 포커스] OCI는 4월 초 진행한 회사채 발행 수요 예측(사전 청약)에서 모집액의 2배가 넘는 금액이 몰렸다. 600억원(3년물)을 모집할 예정이었는데 1250억원의 청약을 받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예상을 뛰어넘는 투자자들의 관심에 결국 OCI는 4월 13일 당초 계획 보다 증액한 970억원의 회사채를 발행했다. 지난해 6월 회사채 800억원어치(3년물)를 발행하는 과정에서 제대로 ‘쓴맛’을 봤던 것과는 대조적...

    2021.04.25 06:32:15

    1년 만에 뒤바뀐 평가…OCI의 '폴리실리콘 뚝심' 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