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디지털 자산화 기업 목표...구글·네이버 뛰어넘을 것"

    코로나19와 기술의 발달로 종이문서가 디지털 문서로 전환되는 페이퍼리스(paperless) 사회가 성큼 다가왔다. 지난해부터 정부에서 시행한 ‘전자문서 및 전자거래 기본법’으로 전자문서가 종이문서와 동일한 효력을 띠게 되면서 이 시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전자문서 시장은 향후 3년간 연평균 약 12%의 성장을 보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김용섭 악어디지털 대표는 테크기업에서의 다년간 경험을 토대로 자체 광학적 문자 판독(OCR) 기술을 갖추고 시장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문서 전자화 시장에서 돋보이는 성과를 내고 있다. 김 대표를 만나 문서 전자화 시장의 전망과 앞으로의 사업 계획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 악어디지털은 어떤 회사인가요. “악어디지털은 대량의 기록물들을 디지털화해 새로이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기업입니다. 전자화 문서 시장은 한국의 경우 최소 6000억원의 매출이 일어날 수 있는 분야입니다. 악어디지털은 2014년 문서 스캔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으로 출발해 인공지능(AI) 기반 업무 처리 아웃소싱(BPO) 및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솔루션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습니다. 자체 개발한 'KANDA'라는 이름의 인공지능-광학적 문자 판독(AI-OCR) 엔진은 높은 정확도로 기업의 비정형 데이터를 처리합니다. 이미지 및 다양한 필기체의 문자 정보, 구겨지거나 왜곡된 문서도 막힘없이 전자화하죠. 또 악어디지털은 디지털 문서 대량 생산이 가능한 공정을 구축해 연간 1억2000만장 이상의 종이 기록물을 전자화하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 한화솔루션,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 충북대학교 등 대기업부터 중견, 중소기업, 병의원, 학교, 및 공공기

    2021.11.07 06:00:02

    "디지털 자산화 기업 목표...구글·네이버 뛰어넘을 것"
  • 커지는 문서전자화 시장...전자문서 기본법이 '날개'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사회가 가속화되고 정보기술(IT)·핀테크가 발전하면서 아날로그 종이 문서를 디지털화된 문서로 대체해 각종 업무를 처리하는 페이퍼리스(paperless)로의 전환이 빨라지고 있다. 이처럼 시장이 커지면서 종이에 쓰인 내용을 전자화하는 광학식 문서판독장치(OCR) 기반 문서전자화 기업이 주목받고 있다.산업통자원부 및 기획재정부 등의 경제부처에 따르면 문서전자화를 가장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곳은 금융업계다. 미래에셋생명은 지난달 보험업계 최초로 보험 및 대출 등의 업무 문서를 전자문서로 전환했다. NH농협은행은 공무원연금공단·금융결제원과 데이터를 연계해 블록체인 기반 자동 대출 자격정보검증시스템을 구축했는데, 종이 융자추천서 발급·제출 없이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유통업계도 발 빠르게 문서전자화에 나섰다. 현대백화점은 내년까지 종이 영수증 제로 발급을 목표로 전자 영수증 발급 서비스를 도입했다. 기존에 발급하던 종이 영수증 대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자동으로 영수증을 발급하는 형태다. 매장 내 가격표도 전자 가격표시기로 대체할 계획이다.국내 OCR 기업 '주목' 이런 가운데 문서전자화 사업을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는 OCR 기업들도 덩달아 주목받고 있다. 이 기업들은 문서전자화 산업뿐 아니라 아시아 지역까지 사세를 확장하며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악어디지털은 2014년 문서전자화 O2O 서비스 제공 기업으로 출발해 국내 최초 인공지능(AI) 기반 문서 전자화 기업으로 성장했다. 최근 누적투자액 100억 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유치에 성공했으며 2017년에는 일본 자회사를 설립하고 일본어 인식

    2021.09.20 06:00:11

    커지는 문서전자화 시장...전자문서 기본법이 '날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