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함샤우트 두들, 국내 기업 최초 PRCA APAC 가입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통합 홍보 마케팅 회사인 함샤우트 두들이 국내 기업 최초로 아시아·태평양 PR 컨설턴트 연합(The Public Relations and Communications Association Asia Pacific, PRCA APAC) 에 가입하며 글로벌 홍보 마케팅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26일 발표했다. 함샤우트 두들 측은 “이번 PRCA APAC 가입은 글로벌 시장을 향한 함샤우트 두들의 비즈니스 확장의 발판이 될 것”이라며 “국내 기업을 대표해 세계 속 한국 홍보 마케팅 콘텐츠의 위상을 높이고 해외 홍보 마케팅의 성공적인 레퍼런스와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국내 홍보마케팅 발전에도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함샤우트 두들 대표이사인 함시원 대표가 PRCA APAC 이사회에 합류함으로써 앞으로 PRCA 내 한국의 영향력 또한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함샤우트 두들은 2007년에 설립된 PR&마케팅 대행사로 전자, 스포츠, 패션, 식음료, 라이프스타일, IT, 엔터테인먼트, 문화, 공공기관 등 다양한 산업 전반에 걸쳐 300여 개 이상의 기업과 브랜드의 홍보 마케팅을 담당해 왔다. 업계 내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서 브랜드 컨설팅, 크리에이티브 광고, 퍼포먼스 광고 언론 홍보 및 위기관리, 디지털 마케팅, 프로모션, 인플루언서 마케팅 등 통합 홍보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PRCA는 1969년 런던에서 설립되어 전 세계 82개국 35,000여 명 이상의 PR 전문가로 구성 된 세계 최대의 PR 컨설턴트 연합이다. 런던, 홍콩, 두바이, 싱가포르 등 각 해외 지점을 통 해 회원들에게 보다 전문적인 교육과 풍부한 업계 데이터, 다양한 글로벌 네트워크 기회를 제공한다. 프란시스 잉햄(Francis Ingham) PRCA 사무총장은 &

    2022.01.26 21:42:10

    함샤우트 두들, 국내 기업 최초 PRCA APAC 가입
  • “적어도 PR은 대표님이 직접 하셔야죠?” [태윤정의 스타트업 PR insight]

    [한경잡앤조이=태윤정 선을만나다 대표] “회사를 홍보하는 것은 좋지만 제가 노출되는 것을 싫습니다. 야놀자도 이수진 대표 대신 김종윤 대표가 기사에 나오고 쿠팡도 김범석 의장 대신 강한승 대표가 나오잖아요. 저 대신 내부 스텝을 대표로 나가게 하는 것은 어떨까요?”얼마 전 우리에게 홍보를 요청한 모 스타트업의 대표와 면담하는 자리에서 나온 얘기입니다. ‘얼굴이 알려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사생활이 보호됐으면 좋겠다’는 것이 그 대표의 조건이었죠. 물론 이해가 안되는 건 아니지만 사실 상당히 난감했습니다. 아직 미디어에서 존재감도 미미한데 언론 노출을 전혀 하지 않겠다는 의지이니 어디에서부터 이분을 설득해야 할지, 아주 강력한 허들이 생겨버린 셈입니다.아마도 스타트업 대표들 중에서는 이런 생각을 갖는 분들이 종종 있을 것 같은데요. 이런 분들에게 몇 가지 말씀드리고자 합니다.유니콘기업 정도가 아니라면 솔직히 미디어에서는 이른바 듣지도 보지도 못한 ‘듣보기업’입니다. 그리고 대기업이나 중견기업 , 유니콘 스타트업 정도처럼 시장의 검증이 된 상태도 아니고요. 이런 이유로 대부분의 기자들은 창업자를 만나 대화를 나눠보면서 기사에 실어도 되는지 일종의 검증을 합니다. 저희는 이것을 흔히 ‘간을 본다’고 표현하는데요. 이 과정을 몇 번 거치고 기사화가 되면서 자연스럽게 미디어에서 인지도가 생겨나게 됩니다.스타트업은 정말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기존에 없던 혁신을 만들어내는 주인공입니다. 오랫동안 여론의 검증을 받아온 기업이 아니기 때문에 미디어는 창업자를 통해 기업이 가진 철학과 성장의 성과, 비전을 읽고

    2021.09.23 16:21:22

    “적어도 PR은 대표님이 직접 하셔야죠?” [태윤정의 스타트업 PR ins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