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SK네트웍스의 ‘투자 본능’…美 실리콘밸리 대체 가죽 기업 찜했다

    SK네트웍스가 미국 친환경 대체 가죽 기업에 투자하며 미래 성장 사업 발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친환경 소재를 비롯해 SK네트웍스의 미래 전략 방향성에 부합하는 글로벌 시딩 투자 영역에 집중하고 신규 성장 동력 발굴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SK네트웍스는 1월 14일 친환경 소재 기업 마이코웍스가 기술 개발 및 시장 확대를 위해 1억 2600만 달러 규모로 조성하는 시리즈 C 라운드에 2000만 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2000만 달러는 이번 투자 라운드에서 리드 투자자에 이은 두 번째 규모로, 펀드를 제외한 전략적 투자자(SI) 중 최대 규모다.양사는 투자 계약과 더불어 향후 마이코웍스 생산 시설 확대, 판매망 구축, 가죽 외 신소재 개발 등 사업 확장 협업과 관련한 별도의 계약도 체결했다.  동물 가죽보다 탄소 배출·물 사용량 90% 감축마이코웍스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에 있는 친환경 대체 가죽 기업이다. 버섯 균사체 가죽 생산 기술을 바탕으로 친환경 가죽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균사체 가죽은 기존 가죽 생산을 위한 동물 사육 과정에서 수반됐던 환경 오염, 탄소 배출 등을 획기적으로 줄인 친환경 가죽이다. 유엔공업개발기구(UNIDO)에 따르면 동물 가죽보다 탄소 배출 및 물 사용량이 90% 이상 감축된다.또한 균사체 가죽은 품질, 생산 기간 등 제품 측면에서도 기존 천연 가죽 대비 뚜렷한 장점을 보유해 여러 대체 가죽 중 가장 주목받고 있다. 현재 상용화 단계의 균사체 가죽 기술 보유 업체는 마이코웍스를 포함해 전 세계에서 2개 회사뿐이다.특히 마이코웍스는 경쟁사 대비 우월한 가죽 품질과 주요 공정에 대한 특허를 통해 경쟁력을 확보했다.SK네트웍스는 이번 투자

    2022.01.14 13:23:34

    SK네트웍스의 ‘투자 본능’…美 실리콘밸리 대체 가죽 기업 찜했다
  • SK네트웍스·LS니꼬동제련, 자원 순환 협업에 맞손

    [비즈니스 플라자]SK네트웍스와 LS니꼬동제련이 자원 순환 협업을 위해 손잡았다. 최근 ‘리사이클을 통한 자원 순환 및 포괄적 마케팅 협업’을 맺고 자원 재활용 협력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양 사는 중고 휴대전화를 포함한 정보기술(IT) 기기 재활용 사업에 협력하는 한편 사용량 축소·재사용·재활용 등 관련 연구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다. 버려지는 자원을 회수해 재가공하는 사업을 한다는 점에서 두 회사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SK네트웍스의 자회사 ‘민팃’은 인공지능(AI) 기반의 중고폰 매입기인 ‘민팃 ATM’을 통해 중고폰 유통 플랫폼을 구축해 왔다. LS니꼬동제련은 한국의 귀금속과 희소 금속 재활용 산업을 이끌며 금·은·백금·팔라듐·텔루륨 등을 재활용하고 있다.현재 공동 사업의 첫 활동으로 민팃이 수거한 5만 대의 폐휴대전화를 단순 폐기하지 않고 재자원화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LS니꼬동제련은 폐휴대전화의 인쇄회로기판(PCB)을 제련해 폐금속을 유가 금속으로 재탄생시키고 있다.이번 협약으로 양 사는 폐휴대전화와 정보통신기술(ICT) 기기 수거량을 늘리고 재활용 효율을 높이기로 했다. 또 협력 범위를 IT 기기에서 전기차 배터리 등으로 확대하기로 했다.유호승 기자 yhs@hankyung.com 

    2021.11.21 06:00:10

    SK네트웍스·LS니꼬동제련, 자원 순환 협업에 맞손
  • SK그룹의 신용도 ‘효자’ SK렌터카…거센 경쟁 속 몸집 불리고 수익 증가

    [마켓 인사이트]SK렌터카의 신용도 개선세가 파죽지세다. SK네트웍스의 렌터카 부문 통합을 계기로 빠르게 몸집을 키우는 동시에 수익성을 끌어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라는 부정적인 경기 변수로 사업 안정성을 지켜봐야 한다고 신중한 모습을 보이던 신용 평가사들은 앞다퉈 SK렌터카의 신용도 전망에 높은 점수를 주고 있다. SK그룹의 신용도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신용 평가사, SK렌터카에 긍정적 신용 전망 부여SK렌터카는 올해 상반기 신용 평가사들로부터 가장 많은 호평을 받은 기업 중 하나다. 국내 렌터카 시장에서 사업 안정성을 갖췄고 비용 효율화로 수익까지 증가시킨 덕분이다.신용 평가사들은 정기적으로 기업들의 사업과 재무 상태를 점검하고 중·단기적인 실적 전망과 사업 경쟁력 수준을 감안해 기존 신용 등급을 올리거나 내린다. 물론 유의미한 변화가 없다면 신용 등급을 그대로 유지한다. 회사채 발행 등 특별한 이슈가 없더라도 정기적으로 기업의 신용도가 적절한지 검토해 투자자들에게 신용 등급이 적시에 효용성 높은 투자 지표가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올해 상반기 정기 평가 과정에서 한국기업평가와 한국신용평가는 SK렌터카의 ‘안정적’ 신용 등급 전망을 ‘긍정적’으로 조정했다. 현재 ‘A’인 신용 등급이 상향될 가능성이 높다고 시장 참여자들에게 공개적으로 알린 셈이다.SK렌터카의 신용도에 대해서는 지난해 신용 평가사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크게 엇갈렸다. 나이스신용평가는 지난해 11월 신용 평가사 중 가장 먼저 SK렌터카의 신용 등급 전망을 ‘긍정적’으로 조정했다. 렌털

    2021.08.06 05:22:11

    SK그룹의 신용도 ‘효자’ SK렌터카…거센 경쟁 속 몸집 불리고 수익 증가
  • 박상규 SK네트웍스 사장, 고객 트렌드·디지털 기반으로 혁신 주도

    [100대 CEO] SK그룹의 모태 기업으로 올해 창립 68주년을 맞은 SK네트웍스는 2017년 박상규 사장이 대표이사로 부임하며 고객 트렌드, 디지털 기술 등 사회 변화에 대응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선보이며 지속 가능 경영의 기반을 다졌다. 특히 ‘공유 경제’ 메가 트렌드 가운데 홈케어(생활 환경 가전)과 카 라이프(렌터카·자동차 서비스)를 중심으로 한 렌털 서비스를 미래 성장을 위한 양대 축으로 삼아 전략적인 투자를 이어 왔다.박 사장은 고객 중심적 사고, 수평적 소통, 디지털 역량이 어우러진 기업 문화 속에서의 구성원 육성을 주도하며 회사의 미래 성장을 이끌고 있다.박 사장의 재임 기간 중 집중 투자를 집행해 온 SK매직과 SK렌터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 환경적 제약에도 불구하고 지속적 성과 창출을 이어 오며 SK네트웍스의 핵심 사업으로 자리잡았다.SK매직은 2018년 초 올인원 정수기, 모션 공기청정기 등 품질과 디자인 분야의 혁신을 이끄는 신제품을 출시했고 시즌이 바뀔 때마다 업그레이드된 모델을 지속 선보여 고객 가치 창출의 격을 높여 왔다. 올해 1분기에도 4중 전해수 살균 케어가 가능한 ‘올클린 버블 살균 비데’, 공기청정 및 살균 기능을 합친 ‘올클린 공기청정기바이러스 핏(Virus Fit)’ 등 건강 관리를 강조한 제품들을 출시해 호평을 받고 있다. 또한 ‘iF 디자인 어워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년간 수상을 이어 오는 등 세계적인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 받았다. 최근에는 브랜드 체험 공간 ‘잇츠매직(it’s magic)’을 공식 오픈했고 SK텔레콤과 삼성전자 등 기업과 업무 제휴를 통해 사업 범위 확

    2021.06.23 06:22:01

    박상규 SK네트웍스 사장, 고객 트렌드·디지털 기반으로 혁신 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