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SK에너지, 선박 ‘경제속도 운항’으로 탄소감축 나선다

    SK이노베이션의 석유사업 자회사 SK에너지가 한국해운조합과 함께 해운산업의 친환경화를 위한 선박의 경제속도 운항 활성화에 나선다.한국해운조합과 SK에너지는 11월 28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서석원 SK에너지 R&S CIC 대표, 임병규 한국해운조합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선박 운항 경제속도 준수 캠페인’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은 국제해사기구(IMO)의 EEXI(선박운항에너지효율지수) 및 CII(선박탄소배출효율지수) 규제 실시에 사전 대응하고 국내 해운산업 전반에 친환경 기조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협약에 따라 해운조합은 국적선사의 자발적인 경제속도 운항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경제속도를 준수하는 선사가 해운조합을 통하여 SK에너지 유류를 구매할 경우 유류비 할인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국적선사는 국내를 거점으로 해상운송을 통해 화물을 실어 나르는 업체들을 뜻한다.선박들이 경제속도로 운항속도를 낮출 경우 연료 사용량이 줄어들며, 온실가스 배출량도 감소한다. SK에너지가 해운조합을 통해 매년 공급하는 선박 연료유는 국내 전체 소요량 4억2000만 리터(L)의 절반에 가까운 2억L에 이르며, 공급량의 10%인 연료 2000만L만 줄여도 감축되는 온실가스 배출량은 약 5만8000톤에 이른다. 국적선사에 공급하는 유류 전체를 대상으로 할 경우에는 온실가스 저감 효과가 더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IMO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선박운항으로 배출되는 온실가스는 2018년 기준 연간 10억6000만톤에 달하며 이는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3%에 이른다. 선박운항으로 배출되는 온실가스의 배출량 및 전체 온실가스 대비 비율 또한 늘어나고 있다.SK에너지와 해운조합은 경제속

    2022.11.29 11:06:32

    SK에너지, 선박 ‘경제속도 운항’으로 탄소감축 나선다
  • 두산·SK, 트라이젠으로 수소 충전소 상용화 나서

    두산퓨얼셀이 수소 충전형 연료전지(트라이젠)를 활용한 수소 충전소 구축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두산퓨얼셀은 11월 21일 SK이노베이션의 석유사업 자회사 SK에너지와 ‘수소 충전형 연료전지 및 정제설비 연계 고순도 수소생산 실증’을 위한 사업협약서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이번 협약은 2021년 8월 두산퓨얼셀이 SK에너지와 체결한 ‘수소 충전형 연료전지 활용 공동 기술 개발 및 사업화’ 업무협약(MOU)을 구체화한 것이다.이번 협약에 따라 두산퓨얼셀은 △수소, 전기, 열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트라이젠 공급 및 설치 △트라이젠 유지보수 등을 담당한다. SK에너지는 △수소 정제 설비 공급, 운영 및 유지보수 △트라이젠 연계 수소 정제 설비 실증 등을 수행한다.양사는 2023년 상반기 중 고순도 수소(99.99% 이상)를 생산할 수 있는 수소 충전 설비에 대한 실증을 마무리하고, 상업용 온사이트 수소 충전소(현장에서 생산된 수소로 충전)를 설치할 계획이다. 수소 충전소 1개소에서 하루에 생산 가능한 수소는 약 1톤으로, 이는 수소 승용차 200여대 또는 수소트럭 30여대를 충전할 수 있는 양이다. 트라이젠에서 생산된 전기로 전기차도 충전할 수 있기 때문에 향후 복합 에너지 충전소 구축도 가능하다.양사는 2026년까지 수소 충전소를 확대하기 위해 단계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두산퓨얼셀이 개발한 트라이젠은 440kW 인산형연료전지(PAFC)를 활용한 제품이다. △온사이트 수소충전을 위한 가격경쟁력 있는 수소 공급 △모빌리티용 수소 수요에 대한 탄력적 대응 △전기차 충전 편의성 등 여러 장점을 갖고 있다.SK에너지가 자체 개발한 수소 고순도화 설비는 저순도 수소를 99.99%의 고순도 수

    2022.11.22 11:06:33

    두산·SK, 트라이젠으로 수소 충전소 상용화 나서
  • [100대 CEO-조경목 SK에너지 사장] ‘토털 트랜스포테이션 서비스 플랫폼’ 추구…친환경 사업 강화

    SK에너지는 에너지 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에 따라 기존 사업의 지속적인 발전과 친환경 신규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2020년 12월 이후 R&S(Refinery & Synergy) CIC와 P&M(Platform & Marketing) CIC로 CIC(Company In Company) 체제를 운영 중이다 R&S CIC와 P&M CIC는 CIC 차제 아래에서 지난 1년간 ‘세상에 없던 에너지 회사의 빅 픽처’를 만들어 낼 수 있는 큰 변화들을 만들어 냈고 SK에너지의 그린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양대 축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다. R&S CIC는 정유 사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이고 원유 수입-생산-제품 수출로 이어지는 밸류 체인 통합 운영을 통해 수익성을 제고하고 있다. 이에 더해 친환경 에너지 트랜지션에 대응해 2050년 넷 제로를 목표로 미래 사업을 준비 중이다.R&S CIC는 탄소 배출을 감축하기 위해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고 저탄소 원료를 도입하는 등 친환경 공정 운영을 중심으로 정유 공장 운영 체계를 전환하고 장기 수요 감소 전망에 따른 제품 포트폴리오 혁신을 위해 기존 설비를 전환할 계획이다. 친환경 성장 확대 측면에서는 ‘이산화탄소를 직접 제거해 넷 제로에 기여하는 유일한 기술’이라고 평가받는 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CCUS)과 관련된 기술을 확보하고 사업화할 계획이다. 또한 바이오 재생 원료를 통해 친환경 제품을 생산, 공급해 선도적 시장 재편을 추진할 계획이다. P&M CIC는 석유 마케팅 사업의 본원적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플랫폼 사업을 통해 지속 성장이 가능한 구조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기존 석유 마케팅 인프라 위에 전기차·수소차 충전소를 구축해 친환경 에너지를 공급하는 ‘에너지 솔루션 플랫

    2022.07.06 06:00:27

    [100대 CEO-조경목 SK에너지 사장] ‘토털 트랜스포테이션 서비스 플랫폼’ 추구…친환경 사업 강화
  • 대기업 1분기 매출 800조원 육박…삼성전자 부동의 1위

    국내 기업 순위 500위 내 주요 기업들의 올해 1분기 매출이 800조원에 육박했다. 500대 기업 매출 총액은 791조4797억원으로 전년 동기(661조9917억원) 대비 129조4880억원(19.6%) 증가했다.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는 국내 500개 대기업 중 올해 1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344개 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부터 올해까지 연도별 1분기 실적을 조사한 결과를 17일 발표했다.업종별로는 IT·전기전자가 143조3362억원으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석유화학(101조4110억원), 자동차·부품(78조8655억원), 보험(67조1869억원), 증권(48조1918억원), 공기업(45조3703억원), 은행(42조7730억원) 등이다. 최근 3년간 반도체 호황의 여파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매출 증감액을 보면 20개 업종 중 18개 업종이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석유화학이 29조5612억원(41.1%) 증가해 IT·전기전자를 앞섰다. 2위인 IT·전기전자는 전년 동기 대비 22조1383억원(18.3%)이 증가했다. 공기업(12조5264억원, 38.1%↑), 증권(11조1370억원, 30.1%↑), 철강(10조7006억원, 35.3%↑) 등도 각각 늘어나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였다.반면 조선·기계·설비(-6013억원, 2.7%↓), 통신(-2618억원, 1.8%↓)은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조선·기계·설비 업종은 장기간 조선업 불황기의 여파가 여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통신의 경우 최근 SK그룹에 의한 SK텔레콤의 중간지주사 전환으로 투자사업 세분화가 수치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올해 1분기 영업이익 총액은 62조2247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59조1415억원) 보다 5.2%(3조832억원) 증가했다. 업종별 영업이익 규모로는 IT·전기전자 업종이 21조2001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석유화학(8조6316억원), 은행(5조4412

    2022.05.17 10:08:39

    대기업 1분기 매출 800조원 육박…삼성전자 부동의 1위
  • SK에너지·SK네트웍스, 폐타이어 재활용 사업 추진

    SK에너지와 SK네트웍스가 국내 1위 재생타이어 제조사 대호산업과 폐타이어를 활용한 저탄소 순환 체계 구축에 나선다.3사는 15일 광주 하남 산업단지에 위치한 대호산업 광주공장에서 폐타이어 열분해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3사는 국내에서 발생하는 폐타이어 수거·공급 체계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카본 블랙 및 열분해유를 생산하는 폐타이어 열분해 공정에 대한 사업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카본 블랙은 분말 상태의 탄소로 주로 고무 제품, 타이어 등의 충전재로 활용된다.현재 폐타이어는 국내에서만 연간 약 38만톤(약 3000만개)이 발생된다. 주로 산업용 고체연료로 가공돼 소각되거나 충전재, 재생타이어 등으로 일부 활용되고 있다. 3사는 폐타이어를 열분해해 생산된 재생 카본(rCB) 및 열분해유를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공동 연구할 계획이다.폐타이어의 주원료 중 하나인 천연고무는 생물성 자원으로 인정된다. 따라서 이를 재활용해 생산한 제품들은 친환경제품으로써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SK에너지는 폐타이어를 재활용한 열분해유를 추가 정제해 친환경 납사, 친환경 항공유 등 다양한 형태의 제품을 생산하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연구할 예정이다.대호산업은 열분해 설비 운영 계획을 수립하고 국내외에서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재생 카본의 활용 방안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SK네트웍스는 전국 650여개에 달하는 자동차 종합 관리 브랜드 ‘스피드메이트’ 매장에서 발생하는 폐타이어를 열분해 사업에 공급하고 기존 폐타이어 수거 업체들과 상생 및 협력할 수 있는 사업 체계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2022.04.15 20:21:33

    SK에너지·SK네트웍스, 폐타이어 재활용 사업 추진
  •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주유소 인프라 新에너지 솔루션으로 확장

    [100대 CEO]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이 주유소와 충전소 등 보유 인프라를 활용한 신에너지 솔루션으로 친환경 분야로 사업 영역 확장을 지휘하고 있다.SK에너지는 지난해 기준 전기차 충전소 37개소(전기차 충전기 40기)를 운영 중이다. 전기차 사용자 수요에 맞춰 이를 늘리는 것을 현재 검토하고 있다. SK 본사 서린사옥과 경기 양평 주유소, 영종도 스카이파크 주유소 등에는 100kW급 급속 충전기가 갖춰져 있어 다양한 전기차종의 충전이 가능하다.SK에너지는 전기차 충전뿐만 아니라 수소 충전기 및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해 기존 사업의 틀에서 벗어난 친환경 에너지 플랫폼 역할을 수행하는 주유소로 변화하고 있다.경기 평택에는 지난 1월 SK에너지의 첫 수소 충전소가 문을 열었다. 이곳은 SK에너지의 주유소와 LPG 충전소 부지 내에 구축됐고 하이넷이 수소 충전소 구축과 수소 공급을 담당한다.주유소와 내트럭하우스 등도 그린 에너지 서비스 허브로 활용 중이다. 수소 에너지를 차량용으로 공급하는 동시에 연료전지 발전소 등 발전용 수요를 적극 개발할 계획이다.SK에너지가 화물차 운전자의 복지 향상을 위해 전국 22개를 운영하는 내트럭하우스는 친환경 주유소로 다시 태어나고 있다. 내트럭하우스는 부산 신항과 옥천, 평택 등 3개 사업소에 태양광 발전 시설(발전 용량 총 1592kW)을 운영하고 있고 향후 전 사업소에 적용할 방침이다.또한 SK에너지의 주유소 캐노피와 옥상에 태양광 발전을 설치해 서울·경기·대구 등 13개소에서 상업 가동 중이다. 태양광 발전은 기존 석탄·화력발전 대비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절감 등 환경 오염을 방지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다.SK에너지는 앞으로도 전국

    2021.06.23 06:24:01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주유소 인프라 新에너지 솔루션으로 확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