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e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은 한국의 미래를 바꿀 겁니다”

    [인터뷰]“제가 가장 잘하는 분야에서 승부를 볼 생각입니다.”무명의 증권사 리서치센터를 명가로 이끈 애널리스트의 전설이 벤처 투자업계에 입성했다. 한국 최장수 리서치센터장으로 통하는 조용준(57) 안다아시아벤처스 대표의 얘기다.조 대표는 증권사에서 입지전적 인물로 통한다. 1994년 신영증권에 입사한 조 대표는 대우증권(현 미래에셋증권)을 거쳐 자동차·조선 베스트 애널리스트로 활약하다가 신영증권과 하나금융투자에서 리서치센터장을 역임했다. 2013년부터 2020년까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으로 지내는 동안 존재감 없던 리서치센터를 톱으로 끌어올리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그 결과 한경비즈니스가 선정하는 ‘베스트 증권사·애널리스트’에서 하나금융투자 리서치는 2019년 하반기 조사부터 2021년 상반기까지 4회 연속 종합 1위를 달성하며 리서치 명가로 자리 잡았다.지난해 7월 하나금융투자를 떠난 조 대표는 그해 10월 안다아시아벤처스를 설립했다. 벤처 투자가로서의 첫 도전은 꽤나 성공적이다. 안다아시아벤처스는 지난 3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관하는 한국모태펀드의 그린 뉴딜 분야 공모에서 운용사로 선정됐다.조 대표는 평균 연간 성장률이 35%에 달하는 e모빌리티 시장을 정조준했다. 자동차 베스트 애널리스트, 베스트 증권사의 리서치센터장을 역임한 경험을 살려 한국의 차량 제조업체와 모빌리티 스타트업의 중간 다리 역할을 하겠다는 계획이다.그는 “e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은 한국 밴처 생태계의 대전환이 될 것”이라며 “안다아시아벤처스가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 벤처 투자의 산실 강남의 테헤란로에

    2022.05.11 09:45:00

    “e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은 한국의 미래를 바꿀 겁니다”
  • 김세연 UTC인베 대표 “바이오·리테일·ICT 전문성으로 승부합니다”

    UTC인베스트먼트는 이뮨메드, 엔젠바이오 등의 투자를 성공시키며 바이오 부문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보여 주는 벤처투자사다. 리테일과 ICT분야에서도 전문 펀드를 운용해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김세연 대표는 올해 4월 VC 부문 대표로 취임 후 UTC의 투자 철학과 브랜드 정립에 많은 노력을 쏟고 있다. 김세연 대표를 만나 투자 철학과 내년의 계획을 물었다. - 대표가 되신 지 1년이 되어가고 계십니다. 그동안의 소회와 함께 회사 경영에 대한 철학을 듣고 싶습니다.“벤처투자라고 하면 많은 사람들이 돈 되는 것에만 초점을 두는데, 저는 생각이 다릅니다. 우선 회사가 전문성 있는 분야가 있어야 하고, 그 회사 이름이 자연스럽게 떠올라지는 브랜드 빌드업이 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UTC 인베스트먼트는 세 가지에 초점을 두고 있습니다. 첫째는 바이오 헬스케어, 두 번째는 의식주에 관련한 라이프 비즈니스, 세 번째는 IT와 ICT영역(반도체 펀드 등)입니다. 이 세 부문에서의 깊이를 깊게 가져가고 집중적으로 해서 회사의 하우스 브랜드를 만들어가겠다고 다짐하고 있습니다. 이런 밸류 빌드업이 되지 않고는 생존하기 어렵겠다고 느껴요. 남들이 하는 것을 하더라도 그 안에서 자신만의 것, 나름의 엣지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대표님께서 지금의 바이오 투자사로서의 정체성을 만드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2017년도에 이뮨메드에 투자한 것을 시작으로 했죠. 바이러스 분야에서 한 번 시장이 혼란이 올 것 같다고 봤습니다. 스페인독감이나 사스, 메르스 등 바이러스가 오는 주기는 주기적이었거든요. 보통은 바이러스 저해제가 많은데, 이뮨메드의 치료제에는 직접 숙주

    2021.12.27 13:54:48

    김세연 UTC인베 대표 “바이오·리테일·ICT 전문성으로 승부합니다”
  • ‘젠더 렌즈’ 부상하는 VC업계…주목 받는 여성 리더 4인방

    [스페셜]경쟁력 있는 벤처기업을 발굴해 투자하는 벤처 캐피털(VC 혹은 신기술 금융사 및 창업 투자회사)업계는 흔히 ‘보이 클럽’으로 통한다. 이는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 세계 글로벌 VC업계 모두에 해당되는 말이고 물론 한국도 예외는 아니다.최근 VC업계에 ‘젠더 렌즈 투자(GLI : Gender lens investing)’가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젠더 렌즈’라고 하면 자칫 ‘여성에게 투자하라’처럼 들리지만 분명한 차이가 있다. 남성이든 여성이든 한쪽에만 편향된 기업에 투자할 때보다 ‘젠더 다양성’이 갖춰진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경우 훨씬 더 높은 수익률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 요점이다. 이는 ‘투자를 결정하는’ VC 업체들에도 마찬가지다. 여성 리더의 비율이 높은 VC들의 투자 수익률이 더 높다는 것이다. VC업계가 ‘보이 클럽’에서 벗어나기 위해 고민을 시작한 이유다.“여성에게 투자하면 수익률 높다”…젠더 렌즈 투자 관심  2018년 글로벌 컨설팅 업체인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은 ‘왜 여성 창업가가 운영하는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게 더 나은가(Why Women-Owned Startups Are a Better Bet)’란 제목의 보고서를 발간했다. 핵심을 요약하면 이렇다. 실리콘밸리의 350개 스타트업을 분석한 결과 남성 창업가들이 평균 212만 달러의 자금을 유치할 때 여성 창업가들의 평균 유치 자금은 93만5000달러에 그쳤다. 남성 창업자들에 비해 절반에도 못 미치는 금액이다. 스타트업 투자 시장에 너무나 공고한 ‘유리 천장’이 존재하는 것이다. 하지만 수익률은 여성 창업가들이 더 높다. 남성 창업가들이 평균 66만2000달러의 수익을 낼 때 여성 창업가들

    2021.11.16 06:00:18

    ‘젠더 렌즈’ 부상하는 VC업계…주목 받는 여성 리더 4인방
  • 블록체인 프로토콜에 투자하는 크립토 VC들은 누구일까 [비트코인 A to Z]

    [비트코인 A to Z] 벤처캐피털(VC)은 성장 가능성이 높지만 아직 리스크가 있는 작은 회사(스타트업)에 투자한 뒤 회사가 상장 혹은 인수됐을 때 투자금을 회수해 돈을 버는 기관을 의미한다. VC가 스타트업에 투자한 뒤의 업무 영역을 보통 사후 관리라고 부른다.이는 투자자 관점에서의 리스크 관리, 즉 투자자의 금전적 수익의 확률에 집중돼 있는 경우가 많다. VC 중에서도 초기 투자 전문 VC는 최소한의 팀이 구성되고 제품 완성 이전 시기의 창업자에게 집중 투자하고 이 회사가 자리잡고 성장할 수 있도록 좀 더 적극적으로 조력하는 데 집중하는 것에서 역할이 다소 다르다.조력자 크립토 VC의 역할 일반적으로 VC는 3가지 분야에서 조력한다. 후속 투자 유치(go-to-market 준비, 후속 투자 VC 소개), 네트워크 소개(파트너십 소개, 고객사 소개, 에이전시·법무·마케팅 소개), 채용 지원(개발자 소개, 해커톤 개최, 기술 면접 지원) 등이다. 이들은 창업자가 회사를 운영하며 과거에 경험한 적이 없는 다양한 문제들과 마주칠 때 이전 창업·투자 경험에 기반해 포트폴리오사들의 시행착오를 줄이고 성장을 가속화하는 역할을 한다. 이처럼 초기 스타트업에서 창업자와 투자자는 매우 포괄적인 분야에 대해 같이 조력하고 호흡하기 때문에 결이 맞는 장기적인 파트너 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블록체인 프로토콜들에 투자하는 크립토 VC들의 역할은 어떨까. 프로토콜 팀들은 투자자들을 어떻게 정할까.최근 프로젝트의 시작부터 익명의 개발자들에 의해 만들어진 스시스와프 탈중앙화 거래소의 VC 펀딩을 받기위한 탈중앙화 조직인 DAO(Decentralized Autonomous Organizations) 커뮤니

    2021.08.04 06:00:24

    블록체인 프로토콜에 투자하는 크립토 VC들은 누구일까 [비트코인 A to Z]
  • [2021 연세대 스타트업 에코시스템] “베트남 스타트업들을 전세계 투자사에 선보일 'IR로드쇼'를 만들 겁니다”

    홍상민 넥스트랜스 대표(심리학과 92학번)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베트남은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곳입니다. 넥스트랜스는 일찍이 베트남의 가능성을 보고 현재 20여 곳의 베트남 현지 스타트업에 투자 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창업투자사인 넥스트랜스는 베트남 기업에 투자하는 국내 몇 안 되는 창업투자사로 손꼽힌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개발도상국으로 분류돼 문화적 인식이 낮았던 창업 불모지 베트남에 한...

    2021.02.09 15:47:18

    [2021 연세대 스타트업 에코시스템] “베트남 스타트업들을 전세계 투자사에 선보일 'IR로드쇼'를 만들 겁니다”
  • [2021 연세대 스타트업 에코시스템] “초기 스타트업의 가능성을 발 빠르게 찾아 성공시키는 게 제 역할이죠”

    윤강훈 SJ투자파트너스 대표(경영학과 84학번)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VC의 가장 큰 매력은 미래의 나은 기술이나 서비스를 미리 접할 수 있고, 그것을 함께 만들어간다는 것이죠. 무엇보다 미래를 고민하는 이들과 만나는 것 자체가 가장 큰 매력이죠.(웃음)” 윤강훈(56)SJ투자파트너스 대표의 이력은 독특하다. 회계사에서 은행원, 정부기관, 증권사, 건설사를 거쳐 창업투자사 대표로 이어졌다. 윤 대표는 대학 4학...

    2021.02.09 15:46:59

    [2021 연세대 스타트업 에코시스템] “초기 스타트업의 가능성을 발 빠르게 찾아 성공시키는 게 제 역할이죠”
  • [2021 연세대 스타트업 에코시스템] “투자 성공의 법칙? 오너의 '인성과 품성'으로 결정되죠”

    이창수 플래티넘기술투자 대표(경제학과 73학번)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투자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오너의 인성과 품성입니다. CEO가 어떤 인성과 품성 을 가진 인물인지를 토대로 앞으로 5년 후 그 기업이 어떤 모습일지를 그려볼 수 있습니다.” 이창수(65) 플래티넘기술투자 대표는 투자를 결정할 때 가장 중요한 부분으로 창업 기업 대표의 인성과 품성을 꼽았다. 시간이 흐를수록 사업 환경이 바뀌는 것은 당연 지사...

    2021.02.09 15:46:09

    [2021 연세대 스타트업 에코시스템] “투자 성공의 법칙? 오너의 '인성과 품성'으로 결정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