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괴롭힘 방지법 2년 지났지만…ESG 우등생 네이버도 직장 내 괴롭힘에 발목

    ESG 우등생으로 꼽혔던 네이버는 올해 5월 직장 내 괴롭힘을 결국 한국기업지배구조원에서 부여한 사회(S)등급이 A에서 B+로 떨어졌다. 이어 고용노동부가 실시한 특별근로감독 결과를 살펴보니 지난 3년간 직원 임금 86억7000만원을 체불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네이버, 직장 내 괴롭힘부터 임금체불까지고용노동부는 27일 특별근로감독 결과 사망한 노동자가 직속 상사로부터 지속적인 폭언과 모욕적 언행을 겪어왔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노동자는 의사결정과정에서 의도적으로 배제됐을 뿐만 아니라 과도한 업무 압박으로 인해 정신적·신체적 고통을 받았다. 고용노동부는 이는 직장 내 지위나 관계상 우위를 이용한 직장 내 괴롭힘이 맞다고 판단했다. 또한 네이버는 이러한 직장 내 괴롭힘 사실을 인지했음에도 사실 확인을 위한 조사를 벌이지 않았다. 유사한 일이 일어났을 때 대처를 도울 수 있는 신고채널 운영도 미흡했다. 심지어 직속 상사의 폭언, 과도 업무, 휴가 중 업무 지시 등을 직장 내 괴롭힘으로 인정하지 않는 사례도 있었다. 고용노동부가 직장 내 괴롭힘 진단을 위해 네이버 내부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 절반(52.7%)이 최근 6개월 이상 한 차례 이상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한 적이 있다는 응답이 나왔다. 그중 응답자의 10.5%는 1주일에 한 차례 이상 괴롭힘을 당했다고 답하기도 했다. 하지만 실제로 이러한 점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혼자 참는다’(44.1%)가 가장 많이 꼽혔다. 대응해봤자 해결이 안 된다는 것이 그 이유다. 네이버는 추가적으로 연장·야간·휴일 근로수당 미지급을 포함한 임금 86억7000만원 체불 사실도 드러났다.  한

    2021.07.31 06:00:11

    괴롭힘 방지법 2년 지났지만…ESG 우등생 네이버도 직장 내 괴롭힘에 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