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BTS 콘서트부터 방 탈출까지…멀티플렉스의 코로나19 시대 생존법

    [비즈니스 포커스]멀티플렉스 체인 한국 1위 사업자인 CJ CGV가 4월 4일 요금을 1000원 인상했다. 평일 관람료는 1만3000원으로, 주말 관람료는 1만4000원으로 올랐다.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하나만 구독하면 여러 영화를 골라 볼 수 있는 시대다. 티켓 값이 넷플릭스 한 달 구독료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오르면서 부정적인 반응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하지만 CGV는 이번 인상이 불가피한 조치라고 말한다. CGV는 임차료·관리비 등 고정비의 증가, 상영관 취식 금지로 인한 매점 매출의 급감, 영업시간 제한, 좌석 띄어 앉기 등 방역비 지출로 지난 2년간 한국에서만 약 3668억원에 달하는 누적 영업 손실을 기록했다. 향후 멀티플렉스 산업을 유지하기 위해서라면 영화비 인상이 꼭 필요했다는 설명이다. 4DX로 즐기는 K팝 아티스트 콘서트 동시에 CGV는 이번 요금 인상이 한국 영화 산업과도 깊게 연계돼 있다고 말한다. CGV 관계자는 “투자·제작·배급·상영이 한 몸처럼 움직이는 한국의 영화 산업에서 실제로 인상되는 영화 관람료의 절반은 비율에 따라 배급·제작사에 돌아가게 된다”며 “개봉을 확정하지 못하고 대기 중인 60여 편의 한국 상업 영화 기대작들이 연내 개봉을 검토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업계 1위인 CGV의 요금 인상으로 롯데시네마와 메가박스의 결정에도 관심이 쏠린다. 그간 CGV가 요금을 올리면 다른 멀티플렉스 사업자들도 요금을 올려 왔다. 롯데시네마 관계자는 “CGV와 같은 시장 상황이고 경영 적자도 엄청나게 늘어나고 있지만 요금 인상은 매우 신중하게 고려해야 한다”며 현재는 인상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롯데시네마의 2

    2022.04.13 06:00:06

    BTS 콘서트부터 방 탈출까지…멀티플렉스의 코로나19 시대 생존법
  • CGV, 4월 4일부터 영화 관람료 1천원 인상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펜데믹으로 인한 영화산업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는 가운데, CGV가 위기 극복을 위해 오는 4월 4일부터 영화 관람료를 인상한다고 25일 밝혔다.성인 2D 영화 관람료는 1천원이 올라 주중 1만 4천원, 주말 1만 5천원으로 조정된다. IMAX를 비롯한 4DX, ScreenX, SPHEREX, 스타리움 등 기술 특별관은 2천원, 그리고 씨네드쉐프, 템퍼시네마, 골드클래스 등 고급관은 5천원씩 인상된다. 무비머니(영화관람권)도 동일하게 인상된다. 단, 군인·경찰·소방공무원 및 장애인·국가 유공자 우대 요금은 이번 인상에서 제외됐다.CGV 측은 "코로나19 이후 영업시간 제한과 띄어앉기 등의 제약으로 관객이 급감했고, 이로 인해 주요 기대작들이 개봉을 미루며 영화산업 악순환이 심화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영화관의 적자는 누적돼 경영 위기가 가중되고, 제작 및 투자·배급 등 영화산업 생태계 전체가 더 이상 버틸 힘이 없어 생존을 위해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되었다"고 밝혔다.국내 영화계가 겪는 어려움은 최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21년 한국 영화산업 결산 자료'에 잘 나타난다. 2021년 한국 영화산업은 1조 239억원의 매출로 2년 연속 감소 중이며,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2조 5,093억원) 대비 약 60% 가까이 줄어들었다. 같은 기간 극장 매출감소율은 이보다 더 높아 2019년(1조 9,140억) 대비 70%가 줄었다. 한국 상업영화의 추정 수익률 역시 -50%에 육박해 영화진흥위원회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개봉하는 영화들의 대부분이 제작비 대비 50% 가량 손실을 보고 있는 셈이다.개봉하는 영화마다 수익을 거두기 힘들어지면서 60여 편이

    2022.03.25 10:49:34

    CGV, 4월 4일부터 영화 관람료 1천원 인상
  • 극장의 고군분투…팝콘 배달에서 대관까지 '생존 묘수' 찾기

    [커버스토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극장들이 악전고투하고 있다. CGV와 롯데시네마 등 극장들도 고사 위기 속에서 임직원 수 축소, 영업 중단, 급여 반납, 휴직 등 필사의 노력을 통해 비용 절감에 나섰지만 대규모 적자를 보전하기에는 역부족인 상황이다. 극장들은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산업에서 고객 안전을 위한 언택트(비대면) 서비스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극장 관객들의 비대면 니즈도 뉴노멀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언...

    2021.02.18 09:30:13

    극장의 고군분투…팝콘 배달에서 대관까지 '생존 묘수'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