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DL건설, 메이저 건설사 면모를 갖추다

    [비즈니스 포커스]DL건설이 ‘형’이라고 부를 수 있는 DL이앤씨에 이어 메이저 건설사의 면모를 갖추고 있다. 고려개발을 흡수·합병한 후 1년여가 지나면서 시너지 효과가 가시화되고 있기 때문이다.DL건설의 시작은 1956년 설립된 ‘천광사’다. 1968년 건설업 면허를 취득했고 1974년 동강기업을 인수해 삼호주택으로 상호를 변경하고 본격적인 주택 건설 사업을 시작했다. 1976년에는 해외 건설업 면허를 취득해 이듬해 쿠웨이트에 첫 해외 지사를 세우고 한국증권거래소에 상장했다.1984년에는 대림산업이 위탁 운영을 맡았고 1986년 산업 합리화 조치에 따라 대림그룹에 정식 인수돼 대림산업과 고려개발 등과 함께 건설부문의 3대 축을 이뤘다. 1994년 삼호유통, 1999년 대림흥산을 각각 합병한 후 지난해 7월 고려개발과 합병해 대림건설로 사명을 변경했다.관계사인 대림산업이 DL이앤씨로 사명을 변경하자 대림건설도 올해 3월 ‘DL’을 활용해 DL건설로 변경했다. DL건설은 DL이앤씨와 브랜드 아파트 ‘e편한세상’을 공유하며 ‘형제 관계’를 구축해 왔다.고려개발 흡수 1년, 시공능력평가 5계단 상승DL건설은 고려개발을 흡수·합병한 후 메이저 건설사 반열에 성큼 다가서고 있다. 이는 시공능력평가 순위에서 잘 나타난다. 올해 7월 말 발표된 2021년 건설 업체 시공능력평가 순위에서 DL건설은 지난해보다 5계단 상승한 12위에 랭크됐다. 대기업집단의 주력 건설사가 1~11위에 모두 포진해 있는 점을 감안하면 건설 전문기업으로서 DL건설의 위상은 최고 수준이다.핵심 건설 시장인 주택 정비 사업 분야에서 메이저 건설사에 버금가는 수주 경쟁력을 발휘하기 시작한 것이

    2021.10.12 06:02:44

    DL건설, 메이저 건설사 면모를 갖추다
  • [집테크 리포트] ‘337.9 대 1’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다음 수도권 알짜 청약은?

    [집테크 리포트]서울 강동구 ‘e편한세상 강일 어반 브릿지’ 일반순위 1순위 청약이 평균 경쟁률 337.9 대 1을 기록했다.387가구 모집에 13만1447명이 몰렸다. 서울에서 1순위 청약자가 13만명을 넘은 것은 2000년 이후 처음이다. 기존 최다 기록은 서울 강동구에서 지난해 분양한 ‘힐스테이트 리슈빌 강일(11만7035명)’이었다.이 단지가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것은 대규모 택지개발지구에 공급되는 아파트이며,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돼 합리적인 가격으로 입주가 가능했다는 점이다. 평당 분양가는 평균 2356만원이다.전용 84㎡ 주택형의 분양가는 약 8억원으로, 인근 단지 시세를 감안하면 최소 4억원 이상의 시세차익을 얻을 전망이다. 근처에 위치한 고덕리엔파크 1·2단지는 최근 12억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e편한세상 강일 어반 브릿지의 당첨자 발표는 오는 6일이다.강일 어반브릿지 당첨이 ‘하늘의 별따기’와 같은 상황이 되면서 실수요자는 다음 알짜 청약을 노리고 있다.수도권 기준으로 다음 청약은 경기 가평 가평읍 달전리 623번지 일대에 현대건설이 공급하는 ‘힐스테이트 가평 더뉴클래스’다.청약일정은 오는 5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6일 1순위 해당 및 기타 지역, 7일 2순위 접수가 진행된다. 당첨자 발표는 14일이며, 정당 계약은 25~27일이다.단지는 지하 2층~지상 23층 7개동 전용면적 59~84㎡, 451가구다. 전용면적 별로 △59㎡A 131가구 △59㎡B 14가구 △84㎡A 152가구 △84㎡B 66가구 △84㎡C 88가구 등 실수요자의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으로 구성돼있다.가평은 수도권에서 찾기 힘든 비규제지역이다. 청약과 전매, 대출 등의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것이 특징이다.청약통장

    2021.10.02 06:00:08

    [집테크 리포트] ‘337.9 대 1’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다음 수도권 알짜 청약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