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equipment] Long Distance Iron

    ‘긴 비거리’를 장점으로 내세운 아이언이 인기다. 하지만 웃을 수가 없다. 비거리를 얻는 대가로 형제들을 내어줬다. 그래서 아이언은 눈물을 흘린다.아이언 세트 개수가 줄고 있다. 이유는 세 가지다. 불가피한 것 둘, 자초한 것 하나다.불가피한 첫 번째 이유는 클럽 개수 규정이다. 세계 골프를 관장하는 영국왕립골프협회(R&A)와 미국골프협회(USGA)는 골프 규칙을 제정한다.  두 협회는 1936년 투어에서 선수가 사용할 수 있는 클럽의 개수를 14개로 제한했다. 규정이 만들어진 후 선수들의 클럽 구성에 변화가 생겼다. 우드 5개(1~5번), 아이언 12개(1번~SW), 퍼터 1개 중 필요한 것으로 14개를 꾸려야 했다. 일반적인 선택은 우드 3개(1번, 3번, 5번), 아이언 10개(3번~SW), 퍼터 1개였다. 자연스럽게 1~2번 아이언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개수 규정과 가격은 불가피불가피한 두 번째 이유는 가격이다. 드라이버, 퍼터 등과 비교해 아이언은 교체 주기가 길다. 골프용품 회사는 가격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아이언은 세트라 가격대가 상대적으로 비싸다. 가격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골프용품 회사가 선택한 방법은 개수 줄이기다. 먼저 3번을 빼서 9개 세트를 만들었다. 이것도 모자라 웨지 2개(GW, SW)를 뺐다. 7개까지 개수가 준 아이언의 가격은 그만큼 저렴해진 느낌이다. 물론 GW, SW를 포함하는 초·중급자용 세트도 있다. 이 경우 4번을 빼서 8개 세트로 구성하기도 한다.제 발등을 찍은 아이언마지막 세 번째 이유는 자초했기에 뼈아프다. 바로 ‘로프트 세우기’다. 아이언 세트 개수가 줄어든 것은 시대의 흐름상 자연스러운 일이었는지 모른다. 하지만 변화에 속도를 더한 것은 아이

    2021.10.05 13:46:02

    [equipment] Long Distance Iron
  • [equipment] For women

    코로나19 시대에 골프가 호황이다. ‘비교적 안전한 실외 스포츠’로 수식되며 골프장이 북적인다. 골프 인구도 증가 추세인데 여성 골퍼가 특히 그렇다. 갈수록 비중이 커지는 여성 골프 시장, 그 속에서 치열하게 경쟁하는 브랜드들의 대표 모델을 꼽았다.사랑하는 여자친구, 아내를 위한 클럽YAMAHA프리미엄 씨즈로 여심 잡는다.야마하골프 씨즈(C’s HT+) 시리즈는 우리나라 여성 골퍼에게 특화된 ‘여심 공략 모델’이다. 우리나라 여성 골퍼 1만 명을 대상으로 인터뷰와 데이터 분석을 실시해 클럽을 만들었다. 드라이버, 페어웨이 우드, 유틸리티, 아이언으로 구성됐다. 씨즈의 ‘C’는 그녀를 의미하는 일본어 발음에서 따온 것으로 ‘사랑하는 여자친구, 아내에게 특화된 여성 친화적 골프 클럽’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2005년 처음 출시됐고 고반발 드라이버를 비롯해 긴 비거리로 호응을 얻었다. 최신 모델 씨즈 시리즈 드라이버에는 야마하 골프의 대표 기술 부스트링(Boostring)이 적용됐다. 페이스를 둘러싼 링 형태의 리브로 임팩트 때 헤드 변형을 억제하는 기술이다. 균일한 수축과 팽창을 통해 에너지 손실을 줄이고 볼 초속은 높인다. 이전에는 헤드의 수축과 팽창으로 볼의 초속 향상을 추구했다. 하지만 헤드가 클 경우 수축과 팽창이 균일하지 않아 에너지 손실이 발생한다. 그 결과 볼 초속을 최대치로 높이지 못했다. 야마하는 이 부분에 주목했고 비거리를 늘일 수 있는 부스트링 공법을 개발했다. 드라이버는 부스트링 공법과 최적의 무게중심 설계를 적용해 비거리와 초속을 높이는 데 집중했다. 무게중심 심도(22.2)를 더 깊게 디자인해 4500g·㎠의 높은 관성 모멘

    2021.08.04 16:51:11

    [equipment] For wom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