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벤처기업 63%, SW분야 인재 채용 어려워···“타직군보다 이직·퇴사 많아”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국내 벤처기업 10곳 중 6곳 이상은 소프트웨어 분야 인력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중소벤처기업부는 벤처기업 300곳과 취업준비생 817명을 대상으로 '중소벤처기업 소프트웨어 인력 시장에 관한 인식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벤처기업 300곳 중 63%는 SW분야 인력수급에 대해 '어려운 편'이라고 답했다. 이 중 '매우 어렵다'는 응답은 19.7%, '어려운 편'이라는 답변은 43.3%로 나타났다판또 조사 대상 기업의 51%는 채용한 SW 분야 인력의 이직과 퇴사가 '타직군 대비 많다'고 답했다. 앞으로 필요할 것으로 보이는 SW기술 분야로는 응답 기업의 69%(복수응답)는 '빅데이터 &데이터베이스', 54%는 '인공지능'(AI)을 각각 꼽았다.기업들은 SW전공자의 경우에도 채용 후 요구 수준에 도달할 때까지는 3개월 정도의 재교육 시간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여기에 기업의 40.0%는 올해 채용 환경이 작년에 비해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취업준비생 가운데 46.9%도 올해 채용환경이 작년보다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취업준비생들이 취업하고 싶은 민간기업 유형으로는 대기업(37.6%), 유명 벤처기업(36.6%), 유니콘(기업가치가 10억달러 이상인 스타트업·10.6%), 중견기업(8.3%), 중소벤처기업(4.3%) 등의 순이었다. 취업준비생들의 절반 정도는 희망하는 연봉 수준(초봉 기준)으로 2천500만∼3천500만원을 꼽았다.중기부는 현재 고용노동부와 함께 중소벤처기업의 SW 분야 인력난을 완화하고 구직자에게 취업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교육생에게는 훈련비를, 기업에는 인건비를 지급하는 '벤처스타트업 아카데미'를 운영 중인데, 이

    2022.05.24 14:35:38

    벤처기업 63%, SW분야 인재 채용 어려워···“타직군보다 이직·퇴사 많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