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8년 후 60조원 시장, 민간 주도 탄소시장 활성화 논의 본격화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SK증권·미래에셋증권 등 증권사와 네이버, 카카오 등 플랫폼 업체, 철강·시멘트를 비롯한 업종별 협회와 함꼐 민간이 주도하는 탄소시장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현재 한국표준협회가 수행 중인 ‘민간 탄소시장 활성화를 위한 제도설계 연구용역’의 중간발표회로, 제도설계안을 공유하고 업계의견을 수렴하는 등 전문가 논의가 이루어진 시간이었다. 민간주도의 자발적 탄소시장(Voluntary Carbon Market)이란, 법적 규제와는 무관하게 온실가스 감축활동을 자발적으로 수행하는 모든 기업이 참여하는 시장이다. 탄소크레딧을 자율적으로 거래하고, 시장운영방향도 민간이 주도하여 결정한다.최근 글로벌 무역?투자환경 역시 기후대응 및 온실가스 감축역량을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특히,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국제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ISSB) 등은 기업 가치사슬 전반(Scope 3)에 대한 배출량 정보 공개를 요구하고 있다. 미국 컨설팅 업체 맥킨지의 조사에 따르면 민간 주도 탄소시장은 지난해 기준 10억달러에서 2030년 500억 달러로 50배 성장할 전망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공급망 직?간접 참여기업 전반의 배출량 관리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실제 기업현장에서도 수출시 납품조건으로 협력업체의 온실가스 감축기준 준수를 요구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며 글로벌 동향을 전했다. 수출 비중이 큰 국내 기업들은 민간 탄소시장을 통해 ▲협력업체 감축실적 관리 ▲물류?플랫폼?철강?시멘트 등 직접감축에 한계가 있는 기업의 감축실적 확보 ▲ESG 목표 달성 등이 가능

    2022.06.09 16:14:54

    8년 후 60조원 시장, 민간 주도 탄소시장 활성화 논의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