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쑥 빠진 구릿값…멀리 본다면 ‘구리 ETF’

    [베스트 애널리스트 추천 종목]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하에 실시되고 있는 도시 봉쇄로 구리를 비롯한 산업 금속의 가격이 큰 폭으로 후퇴했다. 다만 톤당 1만 달러를 밑도는 구리 가격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저가 매수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2020년 2분기부터 8개 분기 연속 강세를 지속한 산업 금속 섹터는 지난 4월 변동성 확대를 경험했다. 이 기간 구리·알루미늄·아연의 가격은 각각 5.84%, 12.56%, 1.59% 하락했다. 연초 이후 긴축 경제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인플레이션 부담 속에 글로벌 경기선행지수 하강을 부각시킨 가운데 중국의 코로나 무관용 정책이 4월 악재로 작용한 결과다.지난 3월부터 중국의 전면 혹은 부분 봉쇄 강화가 경제 지표를 악화시키고 위안화 가치를 압박했다. 선전과 상하이에 이은 베이징까지 봉쇄 선상에 올라 2분기에도 경제성장률 둔화가 불가피한 가운데 5월이나 그 이후까지 더 광범위하고 장기적인 봉쇄 우려가 있다.하지만 중국 당국의 강력한 경기 부양 의지는 산업 금속 섹터에 호재다. 지난 정치국 회의에서 중국 당국은 “올해 경제성장률 5.5% 달성을 위해 거시적인 조정을 강화하고 경제·사회 개발 목표를 달성”하는 경기 부양책을 예고했다. 이에 앞서 4월 27일 열린 중앙재경위원회 회의에서도 ‘전면적인 인프라 건설 강화’ 방안을 논의해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흔들리는 경제를 민간 자본 주도의 인프라 투자로 부양하겠다는 구상을 내놓기도 했다.세계 최대 소비국인 중국의 수요 위축 우려와 경기 부양 기대가 공존하는 동안 단기 가격 변동성이 산업 금속 섹터의 추세 상승을 제어할 수 있다. 다만 높은 에

    2022.05.12 06:00:09

    쑥 빠진 구릿값…멀리 본다면 ‘구리 ETF’
  • 현금 사라진 시대에도 굳건한 '동전 왕국' 풍산

    [마켓 인사이트] 위태롭던 ‘동전 왕국’ 풍산이 살아나고 있다. 체크·신용카드와 모바일 결제의 급격한 확산으로 전 세계에서 동전 수요가 급감하고 있지만 구리를 활용한 전기차 보급이 확산되면서 풍산의 기업 가치가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경제 회복 기대에 따른 구리 수요 증가로 풍산의 실적도 덩달아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 물론 원자재 시황에 따라 출렁이는 수익성을 안정화시키고 시대의 변화에 맞는 새로운 ...

    2021.05.15 06:54:01

    현금 사라진 시대에도 굳건한 '동전 왕국' 풍산
  • 구리 등 산업용 원자재 가격 초강세…'원자재 슈퍼사이클' 오나?

    [돈이 되는 경제지표] 구리와 주석 등 산업용 원자재 가격이 초강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됐던 기업 활동이 재개된 데 따른 결과다. 기업들은 전자 제품 등 이른바 ‘보상적 소비’로 수요가 급증한 제품 생산 라인 가동을 늘리고 있다. 전기차, 수소 에너지, 5세대 이동통신(5G) 등 차세대 산업 분야에 진출하는 기업도 늘면서 원자재의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2...

    2021.02.22 07:31:28

    구리 등 산업용 원자재 가격 초강세…'원자재 슈퍼사이클'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