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ISA, 너 좀 많이 바뀌었다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투자자금의 서식지가 옮겨 가고 있다. 은행에서 증권사로, 신탁형에서 중개형으로, 예·적금에서 주식으로.ISA가 환골탈태하고 있다. 국내에 ISA가 처음 도입된 것은 2016년 3월 무렵이다. 만기는 5년이고, 가입자는 1년에 2000만 원씩 5년 동안 최대 1억 원을 투자할 수 있다. 그리고 투자금액에서 발생한 이자와 배당소득에 대해서는 200만 원까지 비과세하고, 초과분은 9.9% 세율로 분리과세를 한다.절세 혜택만 있는 것은 아니다. ISA 계좌 하나에 예·적금, 펀드, 주가연계증권(ELS) 등 다양한 금융상품을 담을 수 있다. 이 같은 장점 때문에 ISA는 만능통장으로 불리며, 2016년 한 해에만 240만 명의 가입자를 끌어 모았다.하지만 아쉬운 면도 있었다. ISA 내에서 다양한 투자 상품이 제공되고 있다고는 하지만, 정작 대다수 가입자는 적립금을 예·적금으로 운용하고 있다. 2020년 12월 말 기준으로 ISA에 투자된 자금은 6조8026억 원인데, 이 중 73.8%(5조227억 원)가 예·적금이다.상장지수펀드(ETF)를 포함해 펀드에 투자된 자금은 겨우 1조665억 원(15.7%)밖에 안 된다. 금리만 높다면 예·적금이라고 무슨 문제가 되겠는가. 문제는 저금리다. 시중금리가 1~2%인 상황에서는 예·적금에서 얻는 이자 수입이 초라할 수밖에 없다. 수입이 적으면 비과세 등 세제 혜택도 그 빛이 바랠 수밖에 없다. 그러자 첫해 뜨거웠던 관심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이듬해부터 가입자 증가세도 둔화되기 시작했다.하지만 올해 접어들면서 ISA 시장이 커다란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 변화의 원인은 세 가지다. 첫째, ISA 만기가 5년이므로 2016년 가입자는 올해 만기를 맞는다. 앞서 살펴봤듯이 2016년 한 해

    2021.09.02 10:37:34

    ISA, 너 좀 많이 바뀌었다